'멸공' 정용진, "'멸공'은 누구에겐 정치이지만 내겐 현실"
'멸공' 정용진, "'멸공'은 누구에겐 정치이지만 내겐 현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외국에서 돈 빌릴 때 이자 더 쳐준다...'코리아 디스카운팅' 아는 사람 내게 뭐라 못 해"
'멸공 챌린지' 선도 주자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좌파 반발 정면 돌파
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연합뉴스)

‘멸공(滅共) 챌린지’의 선두 주자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군대도 안 갔다 왔으면서 ‘멸공’ 운운하지 말라”는 일각의 시비에 “왜 ‘코리아 디스카운팅’을 당하는지 아는 사람들은 내게 뭐라고 하지 못할 것”이라며 “’멸공’은 누구에게는 정치이지만 내게는 현실”이라는 표현으로 맞받았다.

정용진 부회장은 1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최근 ‘멸공 챌린지’와 관련해 자신을 공격하는 좌파 진영 인사들의 반응이 매우 불편하다는 심기를 드러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글을 게재하고 “나는 평화롭고 자유롭게 살고 싶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대한민국 헌법도 그 전문(前文)에 ‘우리들과 우리들의 자손의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영원히 확보할 것을 다짐’한다. (하지만) 쟤들(북한)이 미사일 날리고 핵무기로 겁주는데, 안전이 어디 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부회장은 자신이 직접 겪은 경험들을 나열했다. 사업가로서 외국으로부터 융통을 해야 할 일이 빈번히 발생하는데, ‘북한 리스크’ 때문에 이자도 더 많이 지불하는 일이 많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어 정 부회장은 “군대 안 갔다오고, 6.25전쟁을 겪지 않았으면 주둥이 놀리지 말라는데, ‘요리사 자격증 없으면 닥치고 드세요’ 이런 뜻이냐?”며 “내가 직접 위협을 당하고 손해를 보는 당사자로서 당연한 말을 하는데, 더 이상 어떤 자격이 필요한지 모르겠다. 나는 사업가로서, 그리고 내가 사는 나라에 언제 미사일이 날아올지 모르는, 불안한 매일을 맞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느끼는 당연한 마음을 얘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0일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게시물의 내용.(출처=인스타그램)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5일과 6일 사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폭력·선동’ 등의 이유로 삭제됐음을 알리며 “이게 왜 폭력 선동이냐, 난 공산주의가 싫다”고 밝혔다.

이 사실이 세간에서 화제가 되자, 너도 나도 ‘멸공’이라는 문구가 포함된 게시물을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게재하는 캠페인, 이른바 ‘멸공 챌린지’가 인터넷상에서 확산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나경원 전 의원 등 유명 정계 인사들 역시 여기에 동참하며 ‘멸공 챌린지’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이에 TBS 교통방송 라디오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김어준 씨 등은 “자기(정용진 부회장을 지칭)는 군대 빠지고서 무슨 멸공이냐”며 정 부회장이 과체중으로 병역이 면제됐다는 사실을 소개하고 “일부러 면제받기 위해 체중을 불린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씨의 발언에 대해 정 부회장은 “군대 다녀오면 남의 키, 몸무게 함부로 막 공개해도 되는 거냐, 그것도 사실과 다르게?”라는 표현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