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카자흐스탄 폭동 진압 위한 군사 지원은 정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카자흐스탄 폭동 진압 위한 군사 지원은 정당"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11 13:55:06
  • 최종수정 2022.01.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도 "무장 세력에 의한 '쿠데타 미수'" 주장
지난 2일 카자흐스탄 전역에서 발생한 유혈 폭동, 7일여만에 진압...민간인 163명 사망
카자흐스탄 지도.(지도=구글맵)
카자흐스탄 지도.(지도=구글맵)

중앙아시아 국가 카자흐스탄에서 일어난 폭동 사태 진압을 위해 동맹국인 러시아가 군부대를 파견한 것과 관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완전히 합법적인 행동”이라며 카자흐스탄에 대한 러시아의 군사 개입이 정당하다고 밝혔다.

카자흐스탄에서는 지난 2일부터 액화천연가스(LPG)를 비롯한 9%에 달하는 물가 폭등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가 일어났다. 시위는 최대 도시인 알마티를 비롯, 카자흐스탄 전역으로 퍼져나갔다. 이에 카자흐스탄 정부는 반정부 시위를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진압에 나섰다.

이번 반정부 시위 진압을 위해 러시아도 지난 7일 2000명 규모의 공수부대를 현지 파견하는 등 카자흐스탄 측에 군사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가 주도하는 군사 동맹체인 집단안전보장조약기구(CSTO) 6개국 정상 회담의 온라인 화상 회담에 출석해 “우리는 국제 테러의 침략을 목격했다”며 “이번 공동 활동은 매우 시의적절했으며 완전히 합법적인 행동이었다”고 발언했다.

키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도 이날 “질서가 회복됐다”면서도 이번 사태가 전개되는 과정에서 텔레비전 방송국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공격을 받았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외국의 과격파 테러리스타들이 직접 관여했음이 틀림 없다”고 말했다. 즉, 이번 사태가 단순한 시민들의 반정부 시위가 아니라, 무장세력에 의한 ‘쿠데타 미수’였다고 주장한 것이다.

한편, 이번 사태로 인한 민간인 사망자는 총 164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03명은 이번 사태의 중심이 된 도시 알마티에서 발생했다. 카자흐스탄 청소년 인권 단체는 사망자 중 최소 3명은 미성년자였으며, 그 가운데에는 4세 여아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이번 시위로 총 2200여명의 민간인과 1300여명의 군인 및 경찰관이 부상하고 차량 400대 이상이 파손됐다고 밝혔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