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1000km 표적 명중”...김정은 참관
북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1000km 표적 명중”...김정은 참관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12 09:55:27
  • 최종수정 2022.01.12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해 성공시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미사일 시험발사를 지도하고 있는 김정은(연합뉴스)
북한 국방과학원이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해 성공시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미사일 시험발사를 지도하고 있는 김정은(연합뉴스)

북한은 12일 전날 국무위원장인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해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1월 11일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참관했다”며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에서 연속 성공(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은 이번 발사가 ‘최종시험’이라고 밝혀 최대속도 마하 10, 사거리 1000km의 극초음속 미사일을 곧 실전배치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통신은 “발사된 미사이렝서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 비행전투부는 거리 600km 계선에서부터 활공 재도약하며 초기발사 방위각으로부터 목표점 방위각에로 240km 강한 선회기동을 수행해 1000km 수역의 설정표적을 명중했다”고 했다.

연합뉴스는 이에 대해 “발사 후 600km 지점에서 약 7m 길이의 활공비행체(HGV)가 분리되어 활강하면서 240km 가량을 선회기동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선회기동은 요격미사일을 회피하는 활강 기동을 의미한다. 이 미사일은 군 당국인 밝힌 700여km보다 300km를 더 날아 최종적으로 1000km를 비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발사를 ‘최종 시험발사’라며 “시험발사는 개발된 극초음속 무기체계의 전반적인 기술적 특성들을 최종확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며 “극초음속활공비행 전투부의 뛰어난 기동능력이 더욱 뚜렷이 확증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난 5일에 발사한 ‘원뿔형 탄두부’를 갖춘 미사일과 같은 기종”이라며 “작년 9월에 발사한 글아디어형과 형상이 다르다”고 지적햇다.

극초음속 미사일을 포물선 형태로 궤적을 그리며 낙하하는 일반 탄도미사일보다 요격이 어려우며 특히 마하10의 속력이면 서울에 1분이면 도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은 이날 시험발사에 앞서 국방과학원 원장으로부터 극초음속 미사일 무기체계에 대한 종합적인 해설을 듣고 “나라의 전략적인 군사력을 질량적으로,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우리 군대의 현대성을 제고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을 전했다.

또한 “국방력발전 5개년계획의 핵심 5대 과업 중 가장 중요한 전략적 의의를 가지는 극초음속 무기개발부문에서 대성공을 이룩한 미사일연구부문 과학자, 기술자, 일군들과 해당 당조직들의 실천적 성과를 높이 평가하시고 당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특별감사를 주셨다”고 했다.

미사일 시험발사후 김정은은 미사일 개발에 기여한 핵심 관계자들을 당 중아위원회 본부청사로 초청해 축하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