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보다 홍준표 도움 받는 게 훨씬 효과적"...이준석, 물밑 단일화 움직임 견제
"안철수보다 홍준표 도움 받는 게 훨씬 효과적"...이준석, 물밑 단일화 움직임 견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우리 후보가 안철수 지지율 도로 가져올 수 있다" 자신감
"안철수와 모호한 단일화보다 홍준표 도움이 훨씬 더 큰 성과 날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지지율 상승 현상을 혹평하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안 후보의 지지율을 도로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윤 후보에겐 안 후보와의 단일화보다 홍준표 의원과의 결합이 더욱 효과적인 결과를 낼 것이라 주장했다.

이 대표는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안 후보 지지율에 대해 "본인의 실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에게 "팁 하나 드리겠다"며 "(유력 대선후보) 둘 다 싫다는 태도보다 본인의 정책적 공약을 내세우는 것에 많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안 후보의 2030세대 지지율 상승을 두고도 "안 후보가 젊은 세대를 위해 무슨 공약을 냈는지 딱히 기억나는 건 없다"며 "최근 우리 후보가 인재 영입 등에서 다소 우려스러운 상황을 만들었기에 젊은 세대가 (윤 후보에게서) 일시적인 이탈을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 대표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보다는 당을 장악한 윤석열 후보와 '무야홍' 열풍 가운데서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던 홍준표 의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홍 의원에 대해 "(도와줄 시) 안 후보와 모호한 단일화보다 훨씬 더 큰 성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 본인은 이미 돕고 있다고 하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도 "그거보다 더 잘할 수 있는 분"이라며 "홍 의원은 능력이 있는 분이고 당의 대표와 대선후보까지 지낸 분이다. 최대한 조율해 (적극적 참여를) 꼭 이루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