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건희 녹취록 '방송금지 가처분'? 어이없는 대책"
홍준표 "김건희 녹취록 '방송금지 가처분'? 어이없는 대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놨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MBC를 상대로 법원에 '김건희 씨 녹취록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윤석열 후보 측을 향해 쓴소리를 남겼다. 되레 전 국민적 관심사로 일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의 참모단을 직격했다. 윤 후보 주변의 검찰 출신 참모들이 윤 후보를 망쳐놓고 있다는 비판이다.

그는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하여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놓았다"며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데 이를 막을려고 해본들 언로를 막을수 있다고 보느냐.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로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그들이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팎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홍 의원은 "그만들 하시라"며 "윤 후보만 수렁에 빠트리는 것"이라 우려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내용 공개 방송을 예고한 MBC를 상대로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서울서부지법은 늦으면 이날 밤 중 가처분 인용 여부를 결정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