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대출 25%, 3곳 이상 금융기관서 평균 5.8억 빌려
자영업자 대출 25%, 3곳 이상 금융기관서 평균 5.8억 빌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18 10:56:43
  • 최종수정 2022.01.1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2년 동안 코로나19 충격을 빚(대출)으로 버텨온 자영업자들이 점차 한계에 이르고 있다.

자영업 대출자 10명 중 1명은 이미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최대한 끌어썼고, 대출액도 거의 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구나 대출액 기준으로는 이처럼 빚을 제때 갚지 못할 가능성이 가장 큰 '다중채무자' 대출 비율이 25%까지 치솟았다.

금리가 계속 오르는 데 코로나19에 따른 영업 타격까지 더 길어지면, 자영업자의 채무 상환 능력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이라는 경고가 한국은행 등에서 나오는 이유다.

18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의원(국민의힘)에게 제출한 최신 자료에 따르면, 개인사업자(자영업자)가 전체 금융권에서 빌린 기업대출(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작년 11월 말 현재 약 632조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직전 2019년 말(482조원)과 비교해 2년 사이 31.2%나 불었다.

나이스평가정보는 국내 수위의 신용평가기관으로, 주요 시중은행을 비롯한 대다수의 금융기관이 대출자의 동의 아래 이 업체에 대출자의 금융정보를 제공하거나 반대로 개인의 대출·연체 이력 등을 받아 신용평가에 활용하고 있다. 따라서 나이스평가정보의 통계에 실제 대출 현황이 대부분 반영된다는 게 금융권의 설명이다.

기업대출을 받은 개인사업자 수도 같은 기간 209만5천162명에서 276만9천609명으로 32.2% 늘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기업대출을 보유한 개인사업자 1인당 대출액은 평균 2억2천819만원 수준이다.

자영업자의 대출 급증보다 더 심각한 것은.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기업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도 크게 늘었다는 점이다.

한은과 금융권, 금융당국 등은 다중채무자를 대표적 취약 채무자로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말 현재 개인사업자 가운데 다중채무자는 27만2천308명으로, 전체 개인사업자 차주(276만9천609명) 가운데 9.8%를 차지했다. 다중채무자 규모는 2019년 말(12만8천799명)과 비교해 2년 사이 2.1배로 불었다.

이들 다중채무자의 대출잔액은 157조원으로, 전체 자영업자 대출의 24.8%를 차지했다. 다중채무자 1인당 대출액은 평균 5억7천655만원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