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사우디에 "韓 원전사업 최적파트너"...원전 수주 구애
문대통령, 사우디에 "韓 원전사업 최적파트너"...원전 수주 구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후 리야드의 야마마 궁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공식회담을 하고 사우디 현지 원전 시장 진출 및 무기수출 관련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 간 회담은 지난 2019년 6월 왕세자가 방한했을 때에 이어 2년 7개월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우선 방산 분야와 관련해서는 "양국의 국방협력이 비약적으로 확대돼 기쁘다"며 "현재 한국의 우수한 방산 물자 위한 협상이 진행되는 데 좋은 결실이 있길 기대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어 "한국은 무기 체계의 단순 수출을 넘어, 기술 이전을 통한 사우디 내 현지 생산이 가능하게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빈 살만 왕세자는 "방산과 국방 분야에서 기술 공유를 비롯한 협력이 중요하다. 사우디는 2030년까지 방산기술 자국화를 목표로 한다"며 "한국은 무기 국산화 경험이 있는 만큼 좋은 파트너"라고 답했다.

원전과 관련된 대화도 오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원전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갖고 있다"며 "UAE 바라카 원전 사업을 상업운전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가 있으며, 사우디 원전산업의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다만 원전과 관련해서도 이날 새로운 시장진출 계약 소식 등은 전해지지 않았다.

앞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5일 사우디 현지에서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과 회담하고서 사우디의 대형원전 수주를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를 전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이 수소에너지 분야의 강점과 노하우를 공유해 사우디의 '넷 제로'(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가 206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만큼 앞으로 한국이 관련 분야에서 다양한 선진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국가 에너지원을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하는 방안을 포함하는 사우디의 '비전 2030' 이행에 많은 한국 기업의 참여를 기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역시 한국 기업들의 사우디 진출을 더욱 활발히 하기 위한 노력에 공을 들였다.

문 대통령은 "왕세자가 주도하는 스마트시티 건설 프로젝트인 '네옴시티'에 더 많은 한국 기업의 참여를 기대하며, 사우디 투자자들의 한국 내 투자가 늘어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우디 서부에 건설 중인 '네옴시티'는 세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로 알려졌다.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는 전통적 에너지뿐 아니라 신재생 에너지, 희토류 등도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다. 그린수수와 블루수소를 다량 생산하는 만큼 한국기업과 수소 분야 협력이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종전선언 등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고, 빈 살만 왕세자는 이 같은 노력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이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에 도전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사우디의 지지를 요청했고, 양측은 또 2030년 엑스포 유치를 위해 선의의 경쟁을 펼치자면서 서로의 선전을 기원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을 계기로 각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총 11건의 문건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양국 교육부 간 교육협력프로그램 문건을 비롯해 우리 기업과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간 자원 관련 거래를 원활하게 하는 내용을 담은 기본여신약정 주요조건합의서 등이 포함됐다.

양국은 수소공급망 협력 양해각서 등으로 수소 분야 협력을 늘리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사우디 산업투자공사와 선박기자재 등을 생산하는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

'토종 인공지능(AI) 주치의'로 알려진 '닥터앤서' 수출 구매의향서도 체결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20년 11월 인공지능 관련 행사에서 "태어난 지 세 돌이 되도록 고개도 못 들던 발달지연 아기가 정밀진단 인공지능 '닥터앤서'의 진단과 처방으로 한 달 만에 고개를 들고 기어다니게 됐다"며 그 성과를 언급한 바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