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러, 우크라 공격하면 미국과 동맹국 즉각 혹독한 공동대응"
블링컨 "러, 우크라 공격하면 미국과 동맹국 즉각 혹독한 공동대응"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1 10:10:04
  • 최종수정 2022.01.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러시아 군병력이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새로운 공격행위를 한다면 미국과 동맹국은 신속하고 혹독한 공동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베를린을 방문 중인 그는 이날 영국, 프랑스, 독일 외무장관과 4자 회담에 이어 미·독 외무장관 회담을 마친 뒤 독일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러시아는 전술상 여러 가지 수단을 활용하는데, 하이브리드 공격이나 (체제, 국가, 정부 등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행동, 준 군사작전 등의 시나리오도 동맹국 간에 모두 검토했다"면서 "이 모두에 대해 공동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 강도에 따라 제재 수위를 조절하겠다고 해석될 수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을 불식시키는 내용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에 대해 "만약 '소규모 침입'(minor incursion)일 경우는 별개다. 우리는 무엇을 할지와 하지 않을지 등을 놓고 싸워야 하는 처지가 된다"고 언급, 소규모 침입에 대해선 미국의 제재가 없을 것이란 의미로 해석되기도 했다.

블링컨 장관은 발트해 해저를 통해 러시아와 독일을 직접 연결하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2와 관련, "아직 가스관에 가스가 흐르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러시아를 압박할 수 있는 수단으로 보고 있다는 점을 드러냈다. 그는 "러시아는 에너지를 무기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우리는 러시아가 갈 길을 결정할 수 없지만,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명확히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과 독일 정부가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강조하면서, 유럽연합(EU),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는 우리에게 러시아가 조달할 수 없는 힘을 준다고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 위기에서 협력은 우크라이나를 지킬 뿐만 아니라 법치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보호한다며, 이는 지난 수십 년간 전세계 평화와 안전, 복지를 위한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과 관련, "우리는 진정 결정적인 순간에 봉착했다"면서 "이제 수주안에 핵합의로 복귀할 수 있을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에 파견된 미국 외교관과 정보기관 요원들이 겪은 아바나 증후군이 러시아 등 해외세력과 연관됐다는 증거가 없다는 CIA의 보고와 관련,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서방 동맹의 노력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이 위기에서 벗어날 유일한 길은 정치적인 길이라는 데에 의견일치를 이뤘다"면서 "이는 대화를 통해서만 갈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러시아에 긴장 완화를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면서 "모든 공격적 행위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전날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과 잇따라 회담을 하고 우크라이나 사태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강조하는 한편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그는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외교적 담판을 벌일 예정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