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천769명, 오미크론 대응전환 '7천명 기준' 가까워져...위중증은 431명으로 감소
신규확진 6천769명, 오미크론 대응전환 '7천명 기준' 가까워져...위중증은 431명으로 감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1 11:21:53
  • 최종수정 2022.01.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도로 유행 범위를 넓혀가는 가운데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6천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다만 위중증 환자 수는 꾸준히 감소하면서 400명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천76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71만9천26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6천602명(당초 6천603명으로 발표 후 정정)보다 167명 늘면서 이틀 연속 6천명대 증가세를 나타냈다. 1주 전인 14일 4천538명보다는 2천231명, 2주 전인 7일 3천713명보다는 무려 3천56명이나 많다.

통상 확진자가 감소하는 주말·휴일을 거쳐 내주 평일에는 7천∼8천명 이상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3차 접종의 영향으로 3천∼4천명대에서 주춤했던 신규 확진자는 최근 6천명 안팎으로 뛰어 본격적인 오미크론 대유행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오미크론 우세화 시점이 예상보다 더 빨라지고 있어 2월 말이 아닌 2월 초중순에 신규 확진자가 2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정부는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가 7천명을 넘어서면 별도의 단계 전환 발표를 통해 오미크론 '대비단계'에서 '대응단계'로 넘어간다는 방침이다. 대응단계에서는 동네 병·의원에서도 코로나19 환자에 대해 신속항원검사 및 진료를 시행하게 되며, 고위험군인 65세 이상 고령층부터 PCR(유전자증폭) 검사 우선순위를 적용한다.

위중증 환자 수는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431명으로 전날(488명)보다 57명 줄면서 이틀 연속 400명대를 나타냈다. 다만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2∼3주의 시차를 두고 위중증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21.9%(2천145개 중 470개 사용)로, 직전일(23.4%)보다 1.5%포인트 내려갔다.

코로나19 중증 병상은 총 2천145개로 전날(2천94개)보다 51개 늘었다. 수도권 지역의 중증 병상은 전날보다 34개 늘었으며, 가동률은 22.3%(1천513개 중 337개 사용)로 직전일(23.4%)에서 1.1%포인트 떨어졌다.

사망자는 21명 늘어 누적 6천501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90%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천482명, 해외유입이 287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6천362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3만9천624건으로, 총 19만5천986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신규 확진자 수를 전날 총검사 수로 나눈 검사 양성률은 3.45%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2%(누적 4천372만2천568명)를 기록했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47.7%(누적 2천450만126명)가 마쳤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