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이재명에 "세 치 혀로 국민 속이는 자, 법정 세워야"
김용태, 이재명에 "세 치 혀로 국민 속이는 자, 법정 세워야"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1.23 16:36:37
  • 최종수정 2022.01.2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나와 있는 '대장동 의혹'만으로 '전과 5범' 될 수도"
사진=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무엇을 감추려 특검을 주저하는가"라며 "세 치 혀로 국민을 속이는 자, 반드시 법정에 세워 진실을 가려야 할 것"이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내놨다.

김 최고위원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나와 있는 '대장동 의혹'만으로 '전과 5범'이 될 수도 있으니, 괜한 걱정하지 마시고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받으면 될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질타했다.

이 후보는 전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수변무대 연설에서 "제 두려움의 원천은 검찰이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는 것"이라며 "제가 이번에 (대선에서) 지면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견제하며 "검찰공화국이 열린다. 전쟁의 공포, 검찰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이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을 비판한 김 최고위원은 "이 후보 논리대로 '검찰은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는 조직'이라면 반대로 권력 눈치 보느라 집권여당 이 후보의 있는 죄도 뭉갤 수 있겠다"며 "당장 국민 앞에 한 점 부끄럼 없이 '대장동 의혹' 특검 받으시라"고 거듭 촉구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