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오차범위 접전에...안철수 "일대일 되면 제가 이재명 큰 차이로 이긴다"
이재명 윤석열 오차범위 접전에...안철수 "일대일 되면 제가 이재명 큰 차이로 이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안철수로 단일화해야...윤석열은 오차범위 내 접전이라 실제 선거 가면 질 수도"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대1로 맞붙을 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큰 격차로 이길 수 있는 유일한 야권 후보는 바로 자신이라는 점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안 후보는 23일 창원시 경상도의회에서 무소속 도의원 입당 행사를 하기 전 취재진에게 "여러 여론조사를 보면 알겠지만, 저와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1대1 구도가 되면 굉장히 많은 차이로 이길 수 있다. 민주당 지지자까지도 저를 지지한다"며 "윤 후보와 이 후보가 1대1이 되면 같거나 박빙이다"라고 했다.

안 후보는 "많은 전문가들이 이야기 하신다. 만약에 그런 결과(윤 후보와 이 후보의 박빙)가 나온다면 정부여당이 쓸 수 있는 수단이 너무나 많기 때문에, 비밀정보라든지 돈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풀면서 결국 선거에서 야당이 질 확률이 많다(높다)"며 "그런 것을 알기 때문에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를 말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저는 정권교체를 위해 뚜벅뚜벅 제 길을 가겠다"고 말하는 동시에 "지금 현재 대표(이준석 대표)가 그렇게 반대하는 데 그럴 일이 있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공개 거명하며 단일화에 큰 걸림돌이라 규정한 것이다. 

안 후보는 전날 경남 진주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지자 간담회에서도 "(제가) 이재명 후보와 일대일 대결하면 차이가 아주 크게 난다"면서 "윤석열 대 이재명 대결에선 거의 비슷하거나 오차범위 내에서 엎치락뒤치락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현재 여론조사에서 거의 박빙이라면 실제 선거에 가서는 질 확률이 높다"며 윤 후보로의 단일화가 정권교체 가능성을 더더욱 낮춘다고 우려했다.

안 후보는 전날 간담회 직후 기자들에게 "지금까지 기득권 양당이 서로 정권교체를 주고받았지 않았나. 정권을 교체한 다음에 그 자리에 눌러앉아서 신(新)적폐가 되는 모습을 반복적으로 보여주면서 이게 정권교체가 아니고 적폐교대였다는 걸 많은 국민이 느끼고 있다"며 "대한민국 70년 역사상 거대 양당 바깥에서 10년 살아있는 사람은 기록이라는 말까지 듣는다. 불의의 정치를 참을 수 없어서, 바꿔보고 싶어서"라고 스스로의 출마 배경을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