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구자홍 초대회장 별세...향년 76세
LS그룹 구자홍 초대회장 별세...향년 76세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2.11 15:15:32
  • 최종수정 2022.02.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홍 LS그룹 초대 회장

LS그룹의 초대 회장을 지낸 구자홍 현 LS니꼬동제련 회장이 향년 76세로 11일 별세했다. 

LS그룹은 구 전 회장이 이날 오전 8시께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1946년 경남 진주 태생인 고인은 LG그룹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셋째 동생 고 구태회 명예회장의 장남이다.

고인은 경기고,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1973년 반도상사(현 LX인터내셔널·전 LG상사)에 입사했다.

2003년 LS그룹이 LG그룹에서 독립한 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9년간 LS그룹의 초대 회장직을 맡았다.

고인은 LS그룹 초대 회장으로서 그룹의 기틀을 세우고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데 주력했다.

본업인 전기·전자, 소재, 에너지 분야의 인수합병(M&A)은 물론 사업 다각화와 함께 글로벌 성장 전략을 펼쳐 계열분리 당시보다 매출은 4배, 이익은 3배, 기업가치는 7배로 키웠다.

특히 스마트그리드와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핵심부품, 해외자원 개발 등 친환경 사업을 차세대 핵심사업으로 육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9년간 LS그룹 초대 회장을 맡은 고인은 선대가 정한 LS그룹 '사촌형제 공동경영'의 원칙에 따라 2013년 사촌 동생인 구자열 전 회장에게 그룹 회장을 넘겨줬다.

2015년부터는 LS니꼬동제련 회장으로 활동해 왔다.

대외에서는 한국전자산업진흥회 회장, 한국비철금속협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금탑산업훈장, 한국CEO대상, 금속재료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LS그룹은 "고인께서는 LS를 재계 13위 기업으로 성장 시키고 '아름다운 사촌 경영' 전통을 세웠다"며 "소탈하고 온화한 성품으로 직원들과 소통하며 임직원 화합과 건강한 기업문화 정착에도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자인 지순혜 여사와 장녀 구나윤씨, 아들 구본웅씨가 있다. 장남인 본웅씨는 LS그룹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 벤처 투자회사 포메이션8그룹 대표로 일하고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20호실에 마련됐다. 조문은 12일부터 가능하며 발인은 15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