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개월 만에 두달 연속 산업생산 감소세...오미크론, '경기회복 직격탄'
21개월 만에 두달 연속 산업생산 감소세...오미크론, '경기회복 직격탄'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3.31 11:54:34
  • 최종수정 2022.03.3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대유행으로 2월 산업생산이 두 달 연속으로 감소했다. 대면 서비스업 등에 큰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통계청의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5.5(2015년=100)였다. 지난달에서도 0.2% 감소한 것으로 산업생산의 두 달 연속 감소는 지난 2020년 1∼5월 5개월 연속 감소 기록 이후 21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산업 생산은 지난해 11월엔 1.2%, 12월엔 1.3% 증가하다 올해 1월 0.3% 줄어든 뒤 2월까지 두 달째 감소세다.

통계청 어운선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오미크론 확진자 증가와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경기 회복 흐름이 두 달째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확진자 수 급증으로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부진한 모습이 나타났고,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며 원자재 수급 차질이 발생한 요인도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별로는 코로나 대유행과 정부 방역규제의 영향으로 서비스업 생산이 0.3% 줄었다. 숙박·음식점(-4.0%) 생산, 예술·스포츠·여가(-7.3%) 등의 생산도 급감했다.

건설업 생산은 8.5% 급감했다.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이 수급 차질을 야기해 악영향을 미쳤다. 건설기성도 8.5% 감소했다.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 생산은 0.6% 늘었다. 제조업 생산은 기계장비 등에서 -9.3% 줄었지만 시스템반도체와 모바일 디스플레이 등의 생산이 늘어 0.5% 증가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전월 대비 0.9%포인트 하락한 77.5%였다. 

반면 공공행정은 3.1% 증가했다.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2월 120.7(2015년=100)로 전월 대비 0.1% 증가했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와 신발·가방 등 준내구재에서 각각 -4.4%, -0.6% 판매가 줄었으나 수입차·친환경차 판매 호조 등의 영향으로 내구재(9.4%) 판매는 늘었다.

설비투자는 5.7% 감소했다. 2020년 2월 이후 2년 만에 가장 큰 폭의 감소다. 통계청은 일부 반도체 공장의 설비 증설이 지연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6,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28.0였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연속 하락세다.

코로나19 사태 발발과 상관없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 등으로 2018년 6월부터 2019년 2월까지 9개월 연속 하락한 게 역대 최장기간 하락으로, 이번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3년 만에 최장기간 하락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