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B, 올해 韓성장률 전망 3.0%로 하향...무디스·피치 등도 하향 조정
ADB, 올해 韓성장률 전망 3.0%로 하향...무디스·피치 등도 하향 조정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4.06 10:21:00
  • 최종수정 2022.04.0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1%에서 3.0%로 내려 잡았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DB는 6일(현지시간) '2022년 아시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이 같은 전망을 발표하면서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치에 대해선 1.9%에서 3.2%로 대폭 상향했다.

ADB는 지난해 한국이 2020년의 역성장(-0.9%)에서 회복해 높은 성장률(4.0%)을 보였다면서 올해(3.0%)와 내년(2.6%)에도 견조히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최근 발표는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것에 비하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p) 낮추고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3%포인트 올린 것이다.

앞서 IMF는 지난 1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3%에서 3.0%로 낮췄다. 오미크론 확산세, 인플레이션 등을 반영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수정하면서 이뤄진 평가였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대에 그칠 것이란 비관적 전망도 나왔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와 무디스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을 추가 반영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3.0%에서 2.7%로 낮췄다. 

ADB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회원국 49개 중 46개국(일본, 호주, 뉴질랜드 제외)의 올해 평균 경제 성장률은 5.2%, 내년 성장률은 5.3%로 전망했다. 아시아 물가 상승률은 올해 3.7%, 내년 3.1%로 예상했다. 백신 접종 확산 등으로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이전 시기보다 경제 개방성이 확대되고 강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 전망했다. 

ADB는 미국의 통화 긴축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정,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발생과 같은 불확실성 확대를 위험요인으로 꼽으며 "우크라이나 사태의 직접적 영향은 중앙아시아에 집중되겠지만 에너지·식품 물가 상승 등이 아시아 전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