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수 차례 무당 굿 했다는 기사 내용 전부 허위"...한국경제TV 정정보도
"최순실 수 차례 무당 굿 했다는 기사 내용 전부 허위"...한국경제TV 정정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지난 2016년 11월14일자 연합뉴스 전재 기사 내용 '전부 허위' 인정
"최 씨는 어려서부터 독실한 기독교 신자...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
한국경제TV는 26일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 관련 보도를 바로잡습니다〉 제하 정정보도 기사를 통해 지난 2016년 11월14일자 연합뉴스 기사를 전재(轉載)한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올해 죽을 수 넘으려 사건 터져”〉 제하 기사의 전체 내용이 허위였음을 인정하고 최 씨에게 사과했다.(캡처=한국경제TV)
한국경제TV는 26일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 관련 보도를 바로잡습니다〉 제하 정정보도 기사를 통해 지난 2016년 11월14일자 연합뉴스 기사를 전재(轉載)한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올해 죽을 수 넘으려 사건 터져”〉 제하 기사의 전체 내용이 허위였음을 인정하고 최 씨에게 사과했다.(캡처=한국경제TV)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당사자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와 관련해 최 씨가 한 무속인의 신당을 찾아 한 차례 수 백만원 상당의 굿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무비판적으로 전한 한국경제TV가 해당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를 냈다.

한국경제TV는 26일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 관련 보도를 바로잡습니다〉 제하 정정보도 기사를 통해 지난 2016년 11월14일자 연합뉴스 기사를 전재(轉載)한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올해 죽을 수 넘으려 사건 터져”〉 제하 기사의 전체 내용이 허위였음을 인정하고 최 씨에게 사과했다.

연합뉴스 소속 한지훈·방현덕·박경준 기자가 작성한 해당 기사에서 한 기자는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지난해 봄까지 한 무속인의 신당(神堂)을 수 차례 찾아 한 번에 200만~300만원자리 굿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며 정치권과 무속업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최 씨가 무속 신앙을 가졌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증언이 처음 나왔다고 전했다.

이들 기자가 ‘70대 여성 무속인 A씨’로 표현한 제보자는 최 씨와 관련해 “예전에 최순실이 가끔 찾아와 내가 일(굿)을 해 줬다. 주로 금전 쪽의 기도를 해 달라고 했다”며 “매번 혼자 왔고, 남편 얘기를 꺼내지 않아 결혼을 못 한 줄로 알았다. 딸이 있는 것도 몰랐다. 작년까지 돈을 잘 발어 신이 나 있었다”고 말했다면서 A씨의 신당은 지도나 차량 네비게이션으로 찾을 수 없는 곳에 위치한 곳으로, 허름하고 야생 들짐승들이 들락거리는 장소라고 묘사했다.

1
지난 2016년 11월14일자 연합뉴스 기사 〈”최순실 작년 봄까지 수 차례 굿…올해 죽을 수 넘으려 사건 터져”〉의 내용.(캡처=연합뉴스)

그러면서 이들 기자는 “최 씨의 이혼한 남편 정윤회 씨가 역술인 이세민 씨를 종종 만나 개인적인 문제를 상의하는 것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며 “결국, 최 시 부부 모두 무속인이나 역술인에 의지했던 셈”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기사를 전재한 한국경제TV는 “마치 최서원(개명 전 이름 최순실) 씨가 무속신앙 또는 사이비 종교에 빠진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 보도를 했다” “실제로 존재하는지 알 수 없는 무속인 A라는 사람의 전언을 빌어, 굿을 하고 신당을 찾아 기도를 부탁했다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그러나 최서원 씨는 어렸을 때부터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자라 왔다고 밝혔으며, 무속신앙에 대해서는 일체 알지 못하고, 기사에 나온 내용처럼 굿을 하거나 신당에 방문한다거나 한 사실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 없이 허위 사실을 보도함으로써 최서원 씨에게 지울 수 없는 고통과 피해를 드린 것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최 씨의 ‘무당 굿’ 관련 연합뉴스의 기사와 관련해서는 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익명의 제보자를 빌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의 보도를 한 것으로써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최 씨는 연합뉴스와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 등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