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 과제 산적한 尹정부 '1기' 경제팀, 11일 공식 출범
중대 과제 산적한 尹정부 '1기' 경제팀, 11일 공식 출범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10 11:42:47
  • 최종수정 2022.05.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1기 경제팀이 오는 11일 공식 출범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끄는 새 경제팀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발표하고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을 집행해야 한다.

기재부에 따르면 추 부총리는 10일 0시를 기해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윤석열 정부의 초대 경제 사령탑인 추 부총리의 임명 제청 및 재가 절차는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조만간 김부겸 국무총리가 제청권을 행사한 뒤 윤 대통령의 재가를 거치면 추 부총리의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된 것으로 기록된다.

추 부총리가 이끄는 경제팀의 중대 과제는 산적해 있다. 소상공인 손실보상 공약 후퇴 논란으로 여론이 급격히 악화된 상황에 대응하면서 국회에서 추경을 통과시켜야 한다. 고물가와 성장 동력 저하가 동시에 만성적으로 들이닥치는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을 예방하고 경제 연착륙을 이끌어야 한다. 

추 부총리는 오는 11일 오전 7시 30분 국회에서 열릴 2차 추경 편성을 위한 당정 협의 참석으로 공개석상에서의 첫 업무를 개시한다. 추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추경 규모와 재원 조달 방식 등을 여당이 된 국민의힘과 논의할 예정이다.

추 부총리는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직원들과 스탠딩 형식의 취임식을 진행한다.

12일에는 2차 추경안 의결을 위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같은날 오후 관계 장관 합동 브리핑을 통해 2차 추경안을 발표한다. 민생 대책 과제는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고물가 대응과 서민 생활 안정 대책 등이 주된 골자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