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김한길의 국민통합위원회 상설기구화
尹대통령, 김한길의 국민통합위원회 상설기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통합위원회를 상설기구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윤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 중 측근인 김한길 위원장이 이끌어온 국민통합위에 대선후보 시절부터 힘을 실어줬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령을 제정하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2일 언론에 "국민통합위를 상설기구로 두기 위해 시행령 제정을 물밑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통합위 관계자도 "대통령령을 성안하고 국무회의를 거쳐 발효하기까지 최소 한 달은 더 걸릴 것"이라며 "조직 구성과 예산도 유동적"이라고 전했다.

국민통합위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별도로 만들어져 활동해온 조직으로 인수위 기간 매주 윤 대통령이 각계 인사들로부터 국민 목소리를 듣는 '경청 식탁' 행사 등을 주관했다.

윤 대통령은 김한길, 김병준 위원장이 인수위와 별도의 위원회 조직에서 좌장을 맡아 자신을 계속 돕도록 챙겼다. 

이번 조치도 이런 과거의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이를 대외적으로 정당화하기 위해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윤 대통령은 정권교체 이후의 시대정신은 국민통합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마침 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통합'을 단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았다. 취임식 바로 다음날 윤 대통령이 직접 취재진에 "통합은 너무나 당연해서 언급하지 않았다"고 했고 당일 첫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정치 자체가 통합의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1일 국민통합위 회의에서도 "국민통합 없이는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상설 국민통합위는 김한길 위원장이 계속 이끌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그리고 각 부처 장관이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하게 된다.

정부조직법 개정 사안이기 때문에 상설 국민통합위가 집행력을 가진 행정부처나 기관이 되긴 어렵다. 전처럼 자문기구로서 역할을 할 전망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