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19 감염자 첫 인정...김정은 "비과학적인 공포, 신념 부족이 더 위험한 적"
北, 코로나19 감염자 첫 인정...김정은 "비과학적인 공포, 신념 부족이 더 위험한 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전환한 북한은 핵실험 등 도발을 자제하고 국제사회에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 등 도움을 요청할 가능성이 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악성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한 적은 비과학적인 공포와 신념 부족, 의지박약"이라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지시했다.

북한이 2019년 말 코로나19 확산 이후 확진자가 발생했음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정치국은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 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비상방역지휘부와 해당 단위들에서는 지난 5월 8일 수도의 어느 한 단체의 유열자(발열자)들에게서 채집한 검체에 대한 엄격한 유전자 배열 분석 결과를 심의하고 최근에 세계적으로 급속히 전파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BA.2와 일치하다고 결론하였다"고 전했다.

BA.2는 기존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30∼50%가량 센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린다.

북한은 정확한 확진자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정치국은 보건상황에 민감하게 대응하지 못한 방역부문의 무경각과 해이, 무책임과 무능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전국의 모든 시, 군들에서 자기 지역을 철저히 봉쇄하고 사업단위, 생산단위, 생활단위별로 격폐한 상태에서 사업과 생산활동을 조직하여 악성 바이러스의 전파 공간을 빈틈없이 완벽하게 차단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경제사업에 대한 조직과 지도, 지휘를 더욱 빈틈없게 하여 당면한 영농사업, 화성지구 1만 세대 살림집 건설 등 숙원사업을 제 기일 안에 손색없이 완성하라"고 해 비상방역으로 경제가 어려워지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 "강도 높은 봉쇄상황 하에서 인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고충을 최소화하고 사소한 부정적 현상도 나타나지 않게 하라"고 언급, 사재기 현상 등을 우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김 위원장은 "전선과 국경, 해상, 공중에서 경계근무를 더욱 강화하며 국방에서 안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또 "당과 정부가 지금과 같은 비상시를 예견하여 비축해 놓은 의료품 예비를 동원하기 위한 조치를 가동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번 최대 비상 방역체계의 기본 목적은 우리 경내에 침습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 상황을 안정적으로 억제, 관리하며 감염자들을 빨리 치유시켜 전파 근원을 최단기간 내에 없애자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악성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한 적은 비과학적인 공포와 신념 부족, 의지박약"이라며 "우리에게는 장기화한 비상방역투쟁 과정에 배양되고 다져진 매 사람들의 높은 정치의식과 고도의 자각성이 있기 때문에 부닥치는 돌발 사태를 반드시 이겨내고 비상방역사업에서 승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