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여가부 필요하다면 이유는 딱 하나, 민주당 때문"
국민의힘 "여가부 필요하다면 이유는 딱 하나, 민주당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비위 사건으로 당에서 제명된 데 대해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12일 성명에서 "천안에서 주민들이 무려 3번이나 선출해 주었는데 그에 대한 보답이 고작 '성추행'이란 말인가?"라며 "박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함이 마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미 오래전에 박 의원의 성 추문을 조사하고 있었지만 이제야 제명했다"며 "국회 차원에서 의원직 박탈이 논의되고 있지만 이를 기다릴 일이 아니고 (박 의원) 스스로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또 "앞서 안희정 충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성추행으로 영어의 몸이 된 바 있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세상을 등졌음에도 어찌 민주당의 성 추문은 끊이질 않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같은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가 필요하다면 이유는 딱 하나, 민주당 때문"이라며 "성추문만 터졌다 하면 민주당"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오늘 하루만 박완주 의원이 보좌관 성추행으로 제명됐고, 김원이 의원은 2차 가해자로 지목됐다"며 "그런 민주당이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한다면, 그 이유 또한 딱 하나. 개딸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겠죠"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그야말로 야누스의 민주당이다. 누구보다 성추행의 중심에 있으면서, 정치적으로는 페미니즘을 이용하는 두 얼굴의 민주당"이라며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민주당의 패션 페미니스트들이야말로 진정한 '잠재적 가해자'가 아닐지 심각하게 고민해보시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민주당은 이날 86 학생운동권 그룹의 3선 중진이며 윤호중 원내대표 체제에서 정책위의장을 지낸 박완주 의원을 성 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