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살려주세요" 박지현, 연이은 민주당 성추문 사태에 "국민의힘도 수술해야"억지
"제발 살려주세요" 박지현, 연이은 민주당 성추문 사태에 "국민의힘도 수술해야"억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여성 지지를 호소하는 박지현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13일 본격적인 지방선거 레이스를 앞두고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이 악재로 작용하자 되려 "비리 척결에 동참해달라"며 국민의힘을 비판하고 나섰다.

박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에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문제를 거론하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전날 불거진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빠르게 제명조치를 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오히려 국민의힘에 대한 역공에 나선 것이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며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에선 민주당에 대한 정당 지지율이 10%포인트가 급락하는 등 성범죄를 근절하겠다고 나섰던 정당에 대한 여론의 반응이 싸늘하다는 평가다.

그동안 민주당측에선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송영길 대표까지 합세해 '성범죄'에 대한 문제를 강하게 제기해왔으나, 오히려 최근 민주당 내에서 악재가 터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박지현 위원장은 앞서 민주당 선대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위 위원장을 맡으며 "제발 살려주세요" "생존의 문제가 달렸습니다" 등의 격양된 발언으로 지지자들에게 호소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한편 국민의힘 측에선 "이런 행태들이 되게 역겹다"며 연이은 민주당의 성추문 사태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완주 의원의 성범죄 사건 자체도 심각한 문제지만 더욱 충격적인 것은 2차 가해 정황"이라며 "사직서를 조작까지 하면서 피해 여성을 해고하려 했다니 그야말로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일과성 제명 조치로 대충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규정한 대로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라며 "민주당은 사건의 실체는 물론 2차 가해와 은폐 의혹의 진상을 철저하게 밝히고 그에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물어 끝까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