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장동은 국민의 재산권 문제...인맥 총동원해 바로 잡겠다"
안철수 "대장동은 국민의 재산권 문제...인맥 총동원해 바로 잡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원주민들과의 간담회 참석한 안철수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는 13일 '대장동 문제'에 대해 "제 인맥을 총동원해서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관련해 여러 의혹이 불거졌던 대장동을 방문해 원주민들과 간담회를 하고 고충을 들었다.

대장동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특혜 의혹으로 뜨거운 이슈가 됐던 곳이다.

안 후보는 간담회에서 "대장동 주민분들을 만나 뵌 게 오늘로써 세 번째"라며 "핵심적인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는데 받아들여질 수 있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애로사항을 들은 후 "오늘 해주신 말씀 중 첫 번째가 원주민이 제대로 토지 보상을 못 받았다는 것이고, 입주한 분들이 지나치게 큰 비용을 내셨다는 점, 또 하나는 세금도 내고 모든 것을 다했는데도 토지 등기가 되지 않아 여러 가지 제약들이 많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안 후보는 "성남시장에 출마한 (국민의힘) 신상진 후보가 제 대학 선배로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고,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는 물론이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저와 친분이 가깝다"며 "이런 인맥을 총동원해서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런 부분들에 대한 해결이 시급하다"며 "이건 국민의 재산권 문제"라고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