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회, 조만간 자진사퇴하거나 해임될듯...대통령실 첫 '낙마' 사례
김성회, 조만간 자진사퇴하거나 해임될듯...대통령실 첫 '낙마'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조만간 물러나는 쪽으로 정리될 예정이다. 과거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 비하 발언 파문 등으로 논란이 됐던 김 비서관은 임명 이후 해명 입장문에서도 구구절절 종전 입장을 반복해 불에 기름을 붓는 식의 대응을 해왔다. 대통령실은 표면적으로는 "거취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이지만 김 비서관이 자진사퇴하지 않으면 해임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르면 오늘 중 거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김 비서관이 자진해서 사퇴할지 해임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과거 김 비서관의 발언 등이 거센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데 대해 이를 '위중한 문제'로 판단, 윤석열 대통령에게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보고했다.

대통령실은 우선 김 비서관의 자진 사퇴 결정을 기다리되 김 비서관이 만약 끝까지 버티면 윤 대통령이 해임하는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단에 "사의를 표명한 적 없고 거취는 정해진 바 없다"고 공지한 상태다.

윤 대통령은 비서관급 업무로 이뤄졌던 전례를 깨고 시민사회수석실로 확대·개편했다. 종교다문화비서관은 시민사회수석 산하에 있다. 

김 비서관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의 자유일보 논설위원 출신으로 한국다문화센터 대표 등을 맡았다.

김 비서관이 금명 간에 물러나면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의 첫 '낙마' 사례가 된다.

여당인 국민의힘도 윤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김 비서관 해임을 요구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YTN라디오에서 "과거 본인이 말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할 건 해야하는데, 그 과정에서도 또 말로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정리(인사 조치)하는 게 맞다"고 했다. 

김용태 최고위원도 BBS라디오에서 "대통령의 용산 집무실에서 빠르게 판단해서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 조치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대통령의 인사권은 존중돼야 하지만, 이번 인사가 국민의 상식에 과연 부합하는지를 살펴봤을 때는 적절하지 않았다. 논란의 중심이 되는 비서관이 해명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고, 국민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부분도 충분히 많다"고 지적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