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연루' 두산건설·성남FC 대상 압수수색 개시
경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연루' 두산건설·성남FC 대상 압수수색 개시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5.17 16:20:47
  • 최종수정 2022.05.18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전(前)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경기 성남 시장 재임 시절 있었다는 이른바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를 진행 중인 경찰이 성남FC와 두산건설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성남FC의 제3자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보완수사를 요구한 건과 관련해 두산건설과 성남FC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개시했다.

‘성남FC 의혹’이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경기 성남시장 재임 시절 이 고문이 지역 축구 구단인 성남FC의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4년부터 2016년 사이 두산, 네이버 등 지역 기업 등으로부터 160억원 규모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그 대가로 이들 기업의 각종 편의를 봐 줬다는 내용의 의혹을 말한다.

앞서 경찰은 성남시 정책기획·도시계획·건축·체육진흥·정보통신과 등 5개 부서를 대상으로 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해당 의혹에 연루된 기업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건은 장영하 변호사가 지난 2018년 6월 이 전 후보와 성남시 공무원, 성남FC 대표이사 등을 제3자 뇌물죄 위반 혐의로 고발하면서 관련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고발장 접수 3년여만인 지난해 9월 피고발인들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했지만, 고발인 측이 이의를 제기하면서 사건은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으로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성남FC 의혹’의 주임을 맡았던 박하영 검사가 지난 1월25일 사표를 쓰면서 박은정 성남지청장이 ‘성남FC 의혹’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이 터져나오기도 했지만, 검찰은 결국 지난 2월 경찰에 보완수사를 요구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