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검찰 인사 편중 우려 질문에 "과거엔 민변이 도배하지 않았냐"
尹, 검찰 인사 편중 우려 질문에 "과거엔 민변이 도배하지 않았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3(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3(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검찰 출신 인사들의 정부 요직 편중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과거 민변(진보성향 법조인 단체) 출신들이 아주 도배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해 이목이 집중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9시경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 만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에 따르면 "거버먼트 어토니(Government Attorney·정부 법률대리인)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정·관계에 폭넓게 진출하고 있다"라는 것으로 일명 "법치주의(法治主義)"라고 평가했다.

이같은 질의응답이 나오게 된 배경으로는, 전날인 7일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이복현 前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임명한 데에 따른 것이다. 검찰 출신 인사의 신임 금감원장 임명 사례로는, 금감원이 설립된 지난 1999년 이래로 처음 있는 일이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금융감독 규제나 시장조사 전문가로 '적임자'로 평가했다"라고 밝힌다.

이처럼 검찰 출신 인사들의 정부 요직화로는,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비롯해 국가정보원 예산을 다루는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에 조상준 前 대검찰청 연구관(검사)를 발탁한 점도 빼놓을 수 없다.

그외에도 윤석열 정부 요직으로 들어선 검찰 출신 인사로는 이노공 법무부 차관을 비롯해 복두규 대통령비서실 인사기획관과 강의구(비서실 부속실장)·이원모·이시원·윤재순·주진우 비서관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이명박 前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 가능성에 대해 "거기에 대해 언급할 건 아니라고 본다"라고 언급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