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북 피살 공무원 아들, 우상호에 직격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 국회의원이냐"
[전문] 북 피살 공무원 아들, 우상호에 직격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 국회의원이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0일 우상호 의원에 쓴 손편지 공개 "적대국 살인자 행위에 정당성 부여...국회의원 자격없다"
“우상호 의원님의 소속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 아님을 기억하기 바란다”

지난 2020년 9월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의 아들 이모 군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쓴 손편지가 20일 공개됐다.

이 군은 “의원님께서는 하루아침에 남편과 아버지를 잔인하게 잃은 가족들의 처참한 고통이 어떤 것인지 아시느냐”며 “국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준다는 것은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 국민 편에 서서 일을 하라는 국민의 명령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그는 “적국에 의해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한 가정의 아픔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못하고 정치적인 이익에 따른 발언을 무책임하게 내뱉는 것에 국회의원 자격을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특히 우 위원장의 지난 17일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에게 “그 분이 월북 의사가 있었는지 없었는가가 왜 중요한가“ 발언에 대해 이군은 “월북이 아닌지가 중요하지 않다면 왜 그때 그렇게 월북이라 주장하며 사건을 무마시키려 하셨던 것인가”라며 “월북이라는 두 글자로 저는 어머니와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고 우리 가정은 완전히 망가졌는데 지금 국민을 상대로 장난하시는 건가”라고 했다.

또한 우 위원장이 이날 “전 정권이 북한 눈치를 보며 설설 기었다는 것으로 몰아가고 싶은가 본데, 당시 문재인 정권은 국민 희생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고 이례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도 받았다”며 “북한의 눈치를 본 게 아니라 북한을 굴복시킨 일”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누가 누구한테 사과했다는 것인가. 김정은이 제 가족에게 사과했나, 그리고 제가 용서를 했나”라며 “조선중앙통신에서 모든 책임이 남쪽에 있다고 했는데 이것이 북한을 굴복시킨 것인가”라고 했다. 이 군은 “우상호 의원님이 무슨 자격으로 사과를 받았으니 된 거 아니냐는 말을 내뱉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군 특수정보(SI)에 ‘월북’ 증거가 포함돼 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가족에게 공개되지 않는 군 특수정보가 아버지의 월북 증거라면 아버지는 월북자, 남겨진 가족은 월북자 가족이 되는건데 이런 끔찍한 죄명을 주려면 확실하고 명확한 증거를 가족들이 확인해야 하는 것 아니겠는가”라며 “당신들만 알고 공개조차 할 수 없는 것을 증거라며 ‘너희 아버지는 월북이 맞으니 무조건 믿어라’는 것은 반인권적인 행위”라고 질타했다.

그는 관련 정보를 유족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판결한 법원 판사와 토마스 킨타나 유엔 인권보고관은 ‘신색깔론자’인가 라며 반문하며 “투명하게 모든 것을 공개하고 직접 챙기겠다고 한 한 나라의 대통령의 약속을 그냥 가벼웠을 뿐”이라고 했다.

이 군은 “월북이 아니라는 증거를 내놓으라고 하기 전에 먼저 월북이 확실하다는 듯 얘기한 쪽이 월북의 증거를 내놓아야 한다”며 “전 오직 아버지 죽음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알고 싶을 뿐이고 (이는) 당연한 권리”라고 했다. 이어 “증거를 내놓지 못하면 함부로 월북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월북이라는 단어가 갖는 그 무게를 아신다면 보여주지 못하는 정황만으로 한 가족을 묻어버리는 이런 행동은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그동안 숨기고 은폐했던 무궁화 10호 아버지 동료들의 진술을 문재인 대통령 정부에서 항소까지 하며 숨긴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그렇게 떳떳하시면 법원 판사님께서 공개하라고 판결한 정보를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할 때 의원님은 그때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며 “그렇게 확신하시면 대통령기록관에 있는 아버지의 모든 정보를 지금이라고 공개하시라”고 했다.

이 군은 “저희 아버지는 월북자가 아니다”며 “당사자 육성 고백이 아닌 아버지를 살해하고 시신까지 불태운 만행을 저지른 적대 국가의 살인자 말을 듣고 정황만으로 아버지를 월북자로 낙인찍은 자국민의 편이 아닌 북한의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발언임을 부디 인식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우상호 의원님의 소속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이 아님을 기억하시기 바란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아버지 죽음에 상당한 관심이 있는 듯 하시고 가족 못지않게 그날의 진실이 궁금하신 듯하니 대통령기록물 열람에 동의하시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또다시 2차 가해가 진행된다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