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2008년 넘어설 가능성"
한국은행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2008년 넘어설 가능성"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6.21 11:00:54
  • 최종수정 2022.06.2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 물가 급등기와 비교, 정부 재정지원까지 더해졌다는 점에서 차이 커

한국은행이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물가 급등기였던 2008년의 4.7%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으며 상반기보다 하반기로 갈수록 오름세가 더 확대될 것이라 전망했다.

한은은 21일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에서 "향후 물가 흐름은 국제유가 상승세 확대 등 최근 여건 변화를 고려할 때 지난 5월 전망 경로(연간 4.5%)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물가 급등기였던 2008년의 4.7%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은은 지난달 26일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3.1%에서 4.5%로 대폭 상향했는데 그새 실제 연간 상승률을 이보다 더 높게 전망하고 있는 것이다.  

한은은 "앞으로 소비자물가는 공급과 수요측 물가 상승 압력이 모두 높은 수준을 지속하면서, 당분간 5%를 크게 상회하는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가공식품·외식 물가 오름폭 확대로 5월(5.4%)보다 높아지고, 하반기에도 원유·곡물 등을 중심으로 해외 공급요인 영향이 이어져 상반기보다 오름폭이 확대될 전망"이라고 했다.

과거 20년 사이 소비자물가 연간 상승률이 4%를 웃돌았던 2008년(4.7%), 2011년(4.0%)과 최근 물가 급등기를 비교한 한은은 과거 물가 급등기에는 중국의 제조업, 부동산,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원자재 수요 증가가 물가를 끌어올린 반면 최근 물가 상승은 감염병·우크라이나 전쟁·중국 봉쇄조치 등에 영향을 받은 공급망 차질과 친환경 규제 등에 따른 생산시설 투자 부진 탓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최근 국제 식량가격은 역대 최고 수준까지 올랐고, 앞으로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원/달러 환율도 최근 물가 상승기에는 초반부터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가속화 영향이다.

한은은 수요측 물가 상승 압력도 과거보다 강한 편이라고 지적했다. 물가상승 확산지수(근원품목)는 올해 5월 기준 70.1였다. 2008년 12월(69.1)과 2011년 7월(68.6)보다 높은 수치다. 물가상승 확산지수는 물가상승 품목의 비중을 나타내는 지표다. 개별품목별 상승률(전월 대비)에 따라 점수를 부여해 가중합산한 수치다.

특히 한은은 2008년 물가 급등기와 비슷하게 유동성이 늘어났지만 최근 물가 상승기는 재난지원금 등 정부의 재정 지원(이전지출)까지 더해졌다는 점에서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분기 기준으로 (3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008년 3분기(5.5%) 이후 처음으로 5%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최근 상승률(5월 5.4%)은 2011년 급등기의 고점(2011년 8월 4.7%)을 넘어 2008년 급등기 고점(2008년 7월 5.9%)에 근접한 수준"이라며 "과거 급등기와 비교해 최근 물가 여건을 살펴보면, 원유·곡물 등 원자재 가격의 높은 오름세와 환율 상승세, 민간소비 증가세 등이 상당 기간 물가 상방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은의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는 해마다 6월과 12월 두 차례 발간되고 한은 총재가 직접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용을 설명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