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배현진 당내 압력 수위 상승 여파로 정책 현안 집중 예고
국민의힘, 이준석-배현진 당내 압력 수위 상승 여파로 정책 현안 집중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2022.6.20(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2022.6.20(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공개 회의석상에서 날카로운 소리가 오고갔던 지난 20일 모습에 대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21일 말문을 열었다. 바로 이준석 당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간 비공개 회의 내용 공개 책임을 두고 벌인 설전에 대해서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 나타났는데, 이 자리에서 "당내 갈등 상황이 노출되고 있는데, 착잡하게 느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당내 갈등 상황이 노출되고 있다"라는 그의 발언을 통해, 실제로 당내에서 최근 갈등이 빚어져오고 있었음을 시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당내 갈등 상황'이라 함은, 표면적으로 이준석 당대표가 지적한 비공개 회의 내용 유출 책임 대상자의 정체라고 볼 수도 있으나 사실상 취임1주년 당시 띄웠던 당 혁신위원회의 실질적인 정체가 무엇이냐는 당 안팎의 시선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자기 정치 해보겠다"라는 발언을 두고 최근 언론을 통해 국민의힘 핵심관계자, 일명 '핵관'이라는 명칭에 의해 나오고 있는 각종 익명 인터뷰에 이준석 당대표가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압력 수위가 고조되는 모양새다.

이같은 '핵관'이라는 익명의 인터뷰에 대해 이준석 당대표는 대선 전부터 불편한 기색을 숨겨오지 않았던 만큼 이번에도 상당한 내홍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이번에 불거진 당내 크고작은 갈등으로 당분간 공개석상에서의 당 회의에서는 당무 및 정무 현안보다는 전문성을 요구하는 정책현안 위주로 전환될 가능성도 크다.

앞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여러번 말씀드리지만, 비공개회의에 관한 질문은 서로 삼가해주시면 좋겠다"라면서 "이야기가 없으면 '이건 공개하기 부적절한 내용이다, 공개하기에는 시기적으로 성숙되지 않았다'는 방향으로 이해해달라. 비공개 회의 거쳐서 발표할 만한 중요 사안이 있으면 앞으로 말씀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비공개 정책의원총회를 열고 외교안보 정책 특강을 듣는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