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소속 검사, 아내에게 상해 입힌 혐의로 검찰 송치
공수처 소속 검사, 아내에게 상해 입힌 혐의로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소속 검사가 자신의 아내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소식통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인 20일 공수처 소속 검사 A씨에 대해 상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넘겼다.

이번 사건은 고소에 따르면 것으로, 상해 혐의는 기소 의견이지만 폭행 등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이라는 게 경찰 측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공수처 소속 A검사가 아내를 상대로 상해를 입힌 것인데, 이미 지난 2019년 해외에 체류하던 중 이같은 혐의를 받은 것.

이에 따라 A씨의 아내는 지난해 9월 서울 용산경찰서에 그를 상해 및 폭행 혐의로 고소했고,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