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기획 그 後] 국정원, 신영복체(體) 원훈석 교체로 '정치적 중립성' 각성하나
[탐사기획 그 後] 국정원, 신영복체(體) 원훈석 교체로 '정치적 중립성' 각성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국가정보원에서 새로운 국정원 원훈석을 제막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정원 원훈은 5년 만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교체됐다. 2021.6.4(사진=청와대, 편집=조주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국가정보원에서 새로운 국정원 원훈석을 제막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정원 원훈은 5년 만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교체됐다. 2021.6.4(사진=청와대, 편집=조주형 기자)

국가정보원(원장 김규현)이 원훈석(院訓石) 교체 작업에 착수하게 될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간첩 전력 인사의 손글씨체가 담긴 현판을 교체하겠다는 것으로, 국정원 원훈석 교체 추진 작업이 갖는 의미는 '정보기관의 정치적 중립성 재확립'이라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문재인 정권 시절이던 지난해 6월4일, 당시 박지원 국정원장은 간첩전력자 故 신영복 성공회대학교 교수의 손글씨체가 담긴 원훈석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제막식 사진을 찍었다.

문제가 된 부분은, 문 대통령이 그간 가장 존경하는 사상가라고 밝혔던 신 전 교수의 글씨체가 정보기관 대표현판에 들어갔다는 것. 신 씨는 과거 1968년 '조선민족해방전선'을 통한 반(反)국가단체 활동을 했다는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인물이다.

이 사건은 그동안 국가정보원, 즉 국가중앙정보기관의 수장이 대통령 입맛에 맞는 행위를 골라함으로써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비판과 안보수사 기능 무력화 추진에 대한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어 문재인 정권에서의 대표적인 만행격 행태로 지적 받아 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민주주의의 회복'이라는 구호아래 국가정보원을 철폐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동조해왔었다. 그러다 지난 2020년 대공수사권(對共搜査權) 무력화 조치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진보계 현역 정치인들이 추진한데에 이어 적폐수사라는 명분을 내세워 대공수사국·방첩실·보안수사기획단 등 주요 부서를 헤집어왔다.

문재인 정권 집권 후 국정원과 함께 안보수사의 3대 축을 유지해오던 舊 국군기무사령부(군사안보지원사령부)와 경찰청 보안수사대가 불똥을 맞았고, 그 가운데 박지원 원장 체제가 국정원에 들어선 이후 국가보안법까지 철폐하려는 당시 여권 관계자들의 입법행태와 엮이며 사실상 박 원장으로 인해 '정보기관의 정치적 중립성 문제'로 이어지게 됐다.

바로 그 매개가 '신영복 글씨체'가 담긴 국정원 원훈석이었던 것.

이같은 사건에 대해 그간 천착해 왔던 황윤덕 前 국정원 단장은 지난해 펜앤드마이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이건 '국정원 너네들, 안보정보 다루지 말고, 안보수사 하지말고 민주통일. 자유민주통일 하지 말 것이며, 진보적 민주주의든, 인민민주주의든, 사회민주주의든 자유민주주의를 뺀 모든 통일은 가능하다'라는 취지가 신영복 글씨 안에 있다는 게 문제"라면서 "도대체 누구하고 어깨동무를 하자는 것인가"라고 일침을 놓기도 했었다. 

이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대통령실과 현 집권여당 측은 신 씨의 글씨체인 '어깨동무체'가 담긴 각종 정부 현판 등에 대해 철거 조치를 내릴 것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지난 정권 시절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설치해 왔던 신 씨 글씨체 현판 등의 현황은 이렇다할 전수조사 내용이 공개된 바 없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그간 국정원 원훈석에서 두고두고 문제가 됐던 '신영복 글씨체(體)'에 관한 그간의 모든 이야기는 위 '관련기사' 항목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주최로 열린 '국정원 해체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전국시국기도회'에서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3.9.23(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주최로 열린 '국정원 해체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전국시국기도회'에서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3.9.23(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