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간부의 SK 이직... MBC 기자들이 뿔난 이유는?
KBS간부의 SK 이직... MBC 기자들이 뿔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리스트 작성에 앞장선 사람을 SK는 왜 데려가나"
MBC 노동조합,KBS 간부 SK행에 이례적 비판 성명.

MBC 노동조합이 이례적으로 KBS에서 벌어진 일을 두고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SK 입사를 앞두고 있는 박태서 전 KBS 앵커에 관한 이야기이다.

MBC 노동조합은 "박 앵커가 과거 파업을 벌이면서 참여하지 않은 간부들의 이름 한명 한명 적시하면서 정치적 선택을 강요하는 글을 적었다"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파업불참자는 실제 좌천 인사를 단행했고,이걸 블랙리스트라고 부른다"고 밝혔다.MBC노조는 "이러한 일에 앞장선 기자를 내로라하는 대기업 SK에서 데려가 도대체 어떻게 활용하겠다는 것인가? 미래에 정권이 바뀔 때를 대비해 '보험'을 들어놓는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MBC노조는 "후진적인 블랙리스트도 문제이지만 블랙리스트 작성에 앞장섰던 인사를 검증도 없이 데려가 쓰는 재벌가의 해묵은 스카웃 행태도 이 사회에서 반드시 근절되어야할 모습임에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MBC노동조합의 성명 전문.

[MBC 노조성명] KBS 박태서, 78명 블랙리스트 의혹 ‘일파만파’

SK그룹 입사를 예고하고 있는 박태서 전 KBS <일요진단> 앵커가 2017년 9월 21일 KBS의 사내게시판에 올린 글이 ‘일파만파’의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박 앵커는 당시 『남아있는 보직 간부들에게...아직 늦지 않았습니다』라는 글을 게시판에 올리면서 제작거부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보직자와, 해외지국장, 논설주간, 앵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적시하면서 정치적 선택을 강요하는 글을 적어놓았다.

“이번 제작거부와 파업에 중립은 없습니다. 고 사장 ‘퇴진’이냐, 아니면 ‘지키기’냐 둘 뿐입니다.”라고 적으며 파업 동참을 호소하였다.

문제는 여기에 이름이 오른 부장급 이상 직원들 가운데 98%가 보직이 박탈되었고 팀장급까지 포함할 경우 92%가 박탈됐다는 점이다.

KBS노조와 직원연대 성명에 따르면 현 김의철 사장이 2017년 박태서 앵커가 올린 글에 연명하면서 글의 내용에 동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보도본부장이 된 김의철 KBS 사장은 실제로 인사권을 장악한 뒤 무자비한 파업불참자 좌천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파업불참자’나 ‘파업참가자’를 명단화하여 집단적 이익을 주거나 불이익을 주는 일을 우리는 ‘블랙리스트’라고 부른다.

노동법에서는 부당노동행위로 처벌하고 공직자의 경우 직권남용 등으로 처벌하는 중요한 범죄이지만 아직 권력을 잡지 못한 자가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뒤에 권력을 잡은 뒤 불이익을 주는 행위는 법의 경계선상에 있어서 지금껏 제대로 처벌되지 못하여 왔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러한 행위가 후진적이고 저열한 정치탄압이며, 직장 내에서 벌어지는 정치탄압이 노노간의 극한 대결 양상을 띤다면 그 사회나 기업은 미래가 없다는 점이다.

이러한 일에 앞장선 기자를 내로라하는 대기업 SK에서 데려가 도대체 어떻게 활용하겠다는 것인가? 미래에 정권이 바뀔 때를 대비해 '보험'을 들어놓는다는 것인가?

후진적인 블랙리스트도 문제이지만 블랙리스트 작성에 앞장섰던 인사를 검증도 없이 데려가 쓰는 재벌가의 해묵은 스카웃 행태도 이 사회에서 반드시 근절되어야할 모습임에 분명하다.

2022.6.22.
MBC노동조합 (제3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