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과 최강욱, 민심으로부터 버림받기 전에 사과하라"
박지현 "민주당과 최강욱, 민심으로부터 버림받기 전에 사과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윤리심판원 징계에 반발하며 재심을 청구한 최강욱 의원을 향해 연일 총구를 겨눴다. 

박 전 위원장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아직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장문의 반박글로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부정하면서 당을 깊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 최 의원이 한없이 부끄럽다"며 "민주당이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최 의원은 재심 청구를 철회하고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전날 당 윤리심판원의 최 의원 징계 결과에 대해 곧장 "최 의원의 거짓 발언,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 봤을 때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반발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글에서도 재차 '처럼회 해체'를 주장했다. 그는 "검수완박, 성희롱 비호, 한동훈 청문회 망신으로 선거 참패를 불러 놓고도, 단 한마디 사과 없이 오히려 저를 공격하는 처럼회 의원들도 부끄럽다"며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저를 형사 고발까지 하는 폭력적 팬덤이 부끄럽다. 징계가 잘못됐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당이 길을 잃었다. 자멸의 행진을 중단해야 한다"며 "강성 팬덤을 업고 반성과 쇄신을 거부하는 처럼회를 극복하고 혁신의 길로 성큼성큼 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저를 반성하고 쇄신해 달라고 비대위원장의 역할을 맡겼지만, 반성을 할 때마다 제게 손가락질을 하고, 쇄신할 때마다 저를 윽박질렀다"며 "반성과 쇄신이 없어 지선에 졌다고 해 놓고, 제가 반성과 쇄신을 줄기차게 외쳐서 지선에서 패배했다고 저에게 책임을 뒤집어씌우고 있다"고도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우상호 비대위 체제를 향해서도 "당은 지선에 참패하고 또 반성과 쇄신을 한다고, 두 번째 비대위를 꾸렸다"며 "그런데 또 그대로다. 아무런 쇄신도 어떤 반성도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