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국정수행 지지율, 부정이 긍정 앞서...前정부 때리기 가속 페달 밟나?
尹국정수행 지지율, 부정이 긍정 앞서...前정부 때리기 가속 페달 밟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조사에서 부정이 긍정을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취임 이후 첫 '데드크로스'로 윤 대통령의 취임 초반 지지율 정체 현상은 계속 되고 있다.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지난 18~21일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47.6%였다. 지난주 대비 4.9%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반면 부정평가는 지난주 대비 4.9%포인트 오른 47.9%로 집계됐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4.6%였다.

0.3%포인트 차이로 오차범위 내이지만 취임 후 첫 '데드크로스'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선 결과가 나온 것이다. 

20대와 6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30대에선 긍정평가 46.2%·부정평가 49.1%, 40대에선 긍정평가 33.4%·부정평가 62.9%, 50대에선 긍정평가 45.8%·부정평가 50.1%였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53.3%), 대구·경북(55.9%), 강원·제주(48.7%), 서울(49.6%), 경기·인천(50.2%)에선 긍정평가가 높았다. 전남·광주·전북(69.5%), 대전·충청·세종(52.4%)에선 부정평가가 높았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은 지난주 대비 5.9%포인트 하락한 44.3%, 더불어민주당은 1.1%포인트 하락한 29.6%였다. 정의당은 3.6%를 기록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당 간 격차는 14.7%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전날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 긍정평가는 지난주와 동일한 48.0%, 부정평가는 1.2%포인트 오른 45.4%라고 발표했다.

여론조사기관들은 임기 초 윤 대통령의 지지율 정체 현상에 대해 주식 하락세와 고물가 등 경기침체 불안감이 영향을 미쳤다고 해석했다. 각종 경제 지표의 위기 신호가 대통령 지지율 긍정평가 상승을 어렵게 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고금리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근본 해법을 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새 정부의 경제정책들이 국회 문턱을 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정부는 무너진 법치를 바로 세운다는 차원에서 전 정부의 불법행위들에 칼 끝을 겨누고 있다. 검·경이 앞다퉈 월성 원전, 백현동 사건 등을 수사 중이며 서울중앙지검은 여성가족부의 '민주당 대선 공약 개발' 의혹, 서울동부지검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말고도 지난 정부에서 공개를 거부한 것 중 공개할 게 더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국민이 의문을 갖고 계신 게 있으면 정부가 거기에 대해 소극적인 입장을 보이는 게 좀 문제가 있지 않으냐 해서 그 부분을 잘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특히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진상규명에 대해 "아직 검토 중인데 옛날부터 국민이 문제를 많이 제기하지 않았나"라며 "일단 우리나라에 들어왔으면 헌법에 따라 대한민국 국민으로 간주된다. 북송시킨 것에 대해선 많은 국민이 의아해하고 문제 제기를 많이 해 들여다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의상비 공개 소송 등 지난 정부의 정보공개 소송 대응 현황을 전수조사 중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