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文정부 탈원전 겨냥 "5년간 바보같은 짓…바로잡아야"
尹대통령, 文정부 탈원전 겨냥 "5년간 바보같은 짓…바로잡아야"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6.22 15:23:32
  • 최종수정 2022.06.22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시장 문 활짝 열려…원전 세일즈 위해 백방 뛰겠다"
"신한울 3·4호기 최대한 신속히 건설 재개"…창원 원전업체 방문
윤석열 대통령, 경남 창원 원전 생산업체 방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경남 창원 원전 생산업체 방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우리가 5년간 바보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은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인 지난 4월 창원의 원전 부품 업체인 진영TBX를 찾아 원전 산업을 직접 챙기고 관련 현장도 재방문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일정이었다.

윤 대통령은 원전 협력업체들과의 간담회에서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지금 수년 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예산에 맞게 적기에 시공하는 능력인 ‘온 타임 온 버짓(On Time On Budget)’은 전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낼 수 없는 우리 원전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경쟁력은 하루 아침에 만든 게 아니라 여기 계신 원전기업과 협력업체가 생태계를 수십 년에 걸쳐 탄탄히 구축한 결과”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방금 공장을 둘러봤는데 탈원전을 추진했던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이 어마어마한 시설을 다 보고, 이 지역의 산업 생태계와 현장을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며 “원전 산업이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고 바로 잡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원전 수출 시장의 문이 활짝 열렸다”며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폴란드, 미국 등에서 탄소 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원전이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인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 기조를 분명히 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시절 공사를 중단한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도 거듭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폐기하고 원전산업을 키우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방향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를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의 산업 현장, 공장이 활기를 찾고 여러분이 그야말로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대선 후보 시절 공약했던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에 대해서는 “법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해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세계 주요국들이 미래 원전 시장 주도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며 “저 역시도 또 우리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이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 4호기 원자로 주단 소재(원자력 압력 용기를 만드는 단조 금속 소재), 신고리 6호기 원자로 헤드, 1만 7천 톤 규모의 프레스 설비가 있는 단조 공장 등을 둘러봤다. 이날 방문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동행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원전산업 현장 방문을 원전 생태계 경쟁력 강화 및 원전 수출을 통해 원전 최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과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최근에는 원전 경쟁력 강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해 산업부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 기관들과 원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했다.

이날 원전 협력업체와의 간담회에서 산업부와 중기부는 각각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 대책과 원전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방안에는 ▲올해 원전협력업체에 925억원 규모 긴급 일감 발주 ▲2025년까지 총 1조 이상 일감 신규 발주 ▲국가별 맞춤형 수주 전략 지원 및 일감 연속성 강화 ▲총 3800억원 규모 금융 지원 및 6700억원 규모 기술 투자 등이 포함됐다.

원전 중소기업 지원 방안은 ▲1000억 규모 긴급 자금 공급(정책자금 500억+특례보증 500억) ▲중진공과 은행 협력 프로그램을 통한 부실 발생 기업의 경영정상화 지원 ▲원전 중소기업 특화 R&D 신설 및 한수원 협력을 통한 기술혁신 등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