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성주, "윤 대통령은 원래 평생 남 뒷조사나 해 감옥 처넣은 검찰 출신" 막말 논란
민주당 김성주, "윤 대통령은 원래 평생 남 뒷조사나 해 감옥 처넣은 검찰 출신" 막말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자신의 SNS에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막말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원래 평생 남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라 말했다. [페이스북 캡쳐]
2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자신의 SNS에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막말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원래 평생 남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라 말했다. [페이스북 캡쳐]

 

더불어민주당 전주 병 김성주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라는 다소 원색적인 인신 공격 표현을 사용하면서 막말 논란을 낳고있다. 

김성주 의원은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정부 집권 후 전반적인 정치 흐름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개진했다. 김의원은 "유류값이 치솟고 물가상승도 계속되고 있다"며 "환율이 오르고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는 경고가 연이어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기에 대처할 정부 여당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정부는 권력강화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국민의 힘은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한동훈 장관과 관련해 "검찰총장을 임명하지 않은 채 직접 검사 인사의 칼을 휘드르며 검찰의 독립성을 유린했다"고 했으며 행안부 관련해서는 "경찰을 장악할 별도의 조직을 만들어 경찰청의 인사안을 뒤집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문 정부를 옹호하기도 했다. 윤 정부가 "말로만 정치보복이 아니라고 하지 않냐"며 "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바보짓'이라 비난하고 국힘은 '월북소동'을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의 적자는 원전 가동을 중지한 탓이라는 누명을 씌우고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을 지원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은 원전만 늘려도 전기값 인상이 필요없다는 것이냐"고 했다. 이러한 김 의원의 주장은 한전 적자 문제가 문 정부의 잘못이 아니라는 변명으로 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차후 큰 논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김 의원의 글에서 가장 큰 논란이 될 수 있는 점은 윤 대통령이 검찰 출신임을 노골적으로 비난한 부분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원래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으로 "애초에 좋은 정치를 할 것으로 기대조차 하지 않은" 인물이다. 민주당의 '검찰'에 대한 고질적인 증오·혐오가 김 의원의 글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성주 의원은 2022년 2월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당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질의하는 과정에서 "여당 후보를 찍도록 안정적으로 (코로나) 관리를 해 달라"라고 말해 큰 논란을 빚었다. 코로나 대응이 부적절하다는 야당 위원들의 질의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서 나온 말이었지만 당시 야당이었던 국민의힘에서는 물론 여당이었던 민주당 내에서도 부적절한 언사라는 평가가 이어진 바 있다.

2020년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성주(전주병·재선) 의원이 1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부를 밝혔다. 2020.8.10 [연합뉴스]
2020년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성주(전주병·재선) 의원이 10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부를 밝혔다. 2020.8.10 [연합뉴스]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