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체류 중 서훈 “사건 당시 원칙 어긋남 없이 조치...회피할 의도 없다”
미 체류 중 서훈 “사건 당시 원칙 어긋남 없이 조치...회피할 의도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확한 사실관계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원해...사실 규명에 필요하다면 귀국할 것”
하태경 "서훈, 관광비자로 급히 도미…국방부 입장 바꾼 배후"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연합뉴스)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연합뉴스)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은 27일 2020년 9월에 발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에 대한 북한군 피격 사건의 진실 규명과 관련해 “사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해 필요한 협조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 전 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에 “(사실규명을) 회피할 의도는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응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씨의 유족은 지난 22일 김종호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과 함께 서 전 실장을 공무집행방해와 직권남용, 허위공문서작성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유족 측은 “안보실에서 하달한 월북 관련 지침이 있어 월북으로 조작된 것인지 파악하고자 서 전 실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서 전 실장은 “(사건) 당시 원칙에 어긋남 없이 최선을 다해 조치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가 있는 그대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 씨가 희생된 것에 대해서는 “경위와 관계없이 발생해서는 안 될 불행한 일이 일어나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 전 실장은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이다. 그는 “이전에 정해진 미국 싱크탱크의 초청으로 미국에 머무르는 중”이라며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회피용 도피성 도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귀국 여부에 대해서는 “사실 규명을 위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필요하다면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해 한국에 돌아올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방부가 이 씨의 피살 후 시신 소각을 확인했다가 입장을 바꾼 배후로 서 전 실장을 지목했다. 하 의원은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을 포함해 서훈 전 실장이 사실 배후였다”며 “그 분(서 전 실장)이 최근 미국에 가 있다. 아무런 입장 발표를 안 하고 침묵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제가 제보를 받았는데 원래 연구원 활동을 하려면 J-1비자로 나가야 하는데 관광 비자로 급히 나갔다고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서 전 실장이 윤석열 정부 들어 서해 피격 사건이 재조명된 이후에 출국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것보다도, 하도 죄지은 게 많아서 정권 바뀌면 바로 미국 가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했다.

하 의원은 “서훈 그분이 입장을 밝히면 된다”며 “왜냐면 그분이 주재한 회의에서 변화가 있었다. 그분이 핵심 배후”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국방부 입장이 바뀌게 된 경위와 관련해 “국방부는 (2020년 9월) 24일 청와대 회의를 하고 나서 ‘(북한이) 시신 소각 만행을 저질렀다’고 24일 공식화한다. 그런데 25일 북한에서 ‘자기들은 시신 소각을 안 했다, 부유물 소각이었다’고 한 전통문이 내려온다”며 “27일 청와대 안보실 사무처 명의로 국방부로 ‘단정하지 말라’는 지침이 내려온다. 그래서 국방부가 입장이 바뀐다. 확정할 수 없는데 너무 강하게 이야기했다며 죄송하다 사과까지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북한이 아무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일종의 거짓 선동에 가까운 것인데 그것을 존중하고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을 바꾸게 한 것”이라며 “어떻게 보면 심각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