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팬클럽 "건희사랑, 친목단체 아닌 정치결사체...이준석 물러나라"
김건희 팬클럽 "건희사랑, 친목단체 아닌 정치결사체...이준석 물러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를 겨냥해 "친목단체 목적에 맞게 조용히 제 할 일을 하라"고 하자, 강 변호사가 "(김 여사 팬클럽은) 친목단체가 아닌 정치적 성격의 결사체"라고 반발했다. 

강 변호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건희사랑'이 친목단체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며 "'건희사랑'은 대통령 만들기에 적극 나선 윤석열 대통령 지지단체이자 영부인 김건희 여사, 나아가 국민의힘의 성공을 누구보다 바라고 지지하는 정치적 성격의 결사체(정치 팬클럽)임을 밝혀둔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영부인의 팬클럽 회장이 왜 집권여당 지도부에 악담을 쏟아내는지 영문을 모르겠다, 정치적 의사표현은 자유이나 공감도 이해도 안 되는 악다구니는 국민적 반감만 불러일으킬 뿐"이라며 "친목단체면 친목단체 목적에 맞게 조용히 제 할 일을 할 것이지, 다른 마음으로 단체를 오용해서 논란의 중심에 선다면 제 얼굴에 침 뱉는 격만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강 변호사는 '건희사랑'이 친목단체 아닌 정치결사체임을 강조하며 "이준석은 비판받기 싫으면 스스로 당대표에서 물러나라, 버틴다고 버틸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건희사랑'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을 통해 김 여사의 미공개 일정과 사진이 대통령실 모르게 공개되면서 정치권 안팎에 우려를 샀고, 강 변호사 본인은 각종 욕설과 민감한 정치 관련 발언으로 구설에 오르내리고 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영부인이 연예인처럼 '팬클럽'을 운영할 위치도 아니며 사적 라인을 통해 동정이 알려져선 곤란하다는 세간의 지적에 동의하는 입장으로 "공적 라인에서 관리돼야 한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강 변호사는 격한 표현으로 이 대표의 정치권 퇴출을 연일 주장하며 '건희사랑'이 친목단체로서의 팬클럽이 아니라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지지하는 공적 정치단체임을 강조하기에 이르렀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