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V 풀어줘도 금리 오르니...2030세대 서울 아파트 매수세 꺾였다
LTV 풀어줘도 금리 오르니...2030세대 서울 아파트 매수세 꺾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에도 금리 인상 불가피
사진=연합뉴스

최근 금리 인상 기조로 2030 세대의 주택 매수세가 한풀 꺾였다. 주택구매 시 대출을 많이 받는 2030 세대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주택 매매시장을 주도했지만,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가 되니 주택 구매를 미루려는 것으로 보인다.

5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매 거래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의 올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천917건이었다. 여기서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38.7%(3천63건)에 달했다.

반기 기준으로 3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거래 비중은 2020년 상반기 34.6%, 2020년 하반기 40.2%였다. 지난해에도 2030 세대의 '패닉바잉'(공황구매)으로 상반기(41.4%)와 하반기(42.0%) 모두 40%를 넘겼다.

이러던 것이 고물가와 금리 인상,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 등으로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세가 다소 약해졌다.

월별로 보면 올해 1월 37.5%, 2월 36.0%로 40% 밑돌았고 3월과 4월에 각각 40.7%, 42.3%로 40%를 다시 넘었으나 5월에는 37.4%로 내려 앉았다.

전국 아파트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올해 5월까지 평균 29.0%였다. 30% 미만(반기 기준)으로 줄어든 것은 2020년 상반기 27.1% 이후 처음이다.

다세대·연립 등 빌라, 단독주택을 포함한 서울 주택 전체의 30대 이하 매수 비중은 올해 5월까지 30.2%였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32.5% 보다 낮아진 것이다.

정부는 이달부터 생애 최초 주택구매자에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80%까지 높여주기로 했다. 주택 소재지나 가격, 소득과 관계없다.

이에 30대 이하의 주택구매가 다시 증가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애초에 우세했으나 계속될 금리 인상 여파로 매수세가 되살아나긴 어려울 가능성이 커졌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집값이 약세로 돌아선 데다 하반기에도 금리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대출 규제가 풀려도 2030 세대의 매수세가 크게 늘어나긴 어려울 것"이라 내다봤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