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KBS의 편파보도, 文정권 위한 자발적 부역이었다는 것이냐"
"MBC·KBS의 편파보도, 文정권 위한 자발적 부역이었다는 것이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서울 마포구 MBC 사옥.(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서울 마포구 MBC 사옥.(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국민의힘 미디어특위가 지난 18일, 권성동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을 허위사실허위사실적시·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에 대해 "어느 발언이 허위사실인지 구체적으로 밝히라"며 맞받아쳐 눈길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이날 저녁 성명서를 내고서 "권성동 대표 발언 중 어느 부분이 허위사실인지 정확히 밝히지 않고서 '덮어놓고 고발'한 데에 유감을 밝히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노총(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언론노조가 KBS, MBC를 좌지우지한다는 말이 허위사실이냐"라고 되묻는다.

미디어특위는 "'언론노조가 KBS·MBC를 좌지우지하며 불법·부당하게 방송장악을 하거나, 불공정·편파보도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한 사실도 전혀 없다'라는 주장이 과연 진실에 부합하는지 법적으로 따져보자"라면서 "양대 공영방송사 사장을 포함한 보직자 명단에서 언론노조 출신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보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또한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불공정 편파보도를 하도록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는 말은 지적된 KBS와 MBC의 편파보도가 문재인 정권을 위한 자발적 부역이었다는 것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미디어특위는 "권성동 원내대표 발언 중 어떤 부분이 허위사실인지 구체적으로 밝히길 바란다"라면서 "사실과 의견도 구별 못하면서 '기자의 양심', '방송장악' 등을 운운하는 건 많은 시청자들로부터 공감을 얻을 수 없다"라고 쏘아붙였다.

미디어특위는 "언론노조는 지난 대선 당시 비슷한 이유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고발했다"라며 "이는 동료기자들도 설득하지 못하는 빈약한 논리로 걸핏하면 국민의힘 지도부를 겁박하는 행위"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공정언론시민연대(공언련)에서 '문재인 정권 5년 언론노조 편파방송, 사실인가? 허위인가?'라는 주제로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다"라면서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이 허위사실임을 입증할 자신이 있다면 동료 언론인의 토론 제안부터 응할 일"이라고 못을 박았다.

한편, 지난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온 권성동 원내대표가 "KBS를 비롯해 MBC 다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에 의해, 언론노조가 다 좌지우지하는 방송 아닌가"라고 발언한 바 있는데, 언론노조는 18일 서울경찰청에 권성동 원내대표를 고소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