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지지 성명내고도 "모른다" 발뺌한 강형철 전 KBS이사의 황당한 법정 증언..."비양심의 대명사됐다"
파업지지 성명내고도 "모른다" 발뺌한 강형철 전 KBS이사의 황당한 법정 증언..."비양심의 대명사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