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경기선행지수 13개월째 하락...'경기 전망 부정적'
OECD 한국 경기선행지수 13개월째 하락...'경기 전망 부정적'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7.25 10:58:25
  • 최종수정 2022.07.2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OECD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산출하는 한국의 경기선행지수가 13개월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개월간은 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아 국내총생산(GDP) 수준이 장기 추세를 하회할 것으로 예측되는 등 부정적인 경기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OECD 통계에 따르면 지난 6월 한국의 OECD 경기선행지수(진폭조정 기준)는 98.87을 기록해 전월(99.09) 대비 하락했다.

한국 경기선행지수는 지난해 5월 101.95까지 올랐다가 이후 13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월부터는 기준선인 100 아래로 내려갔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경기 국면이 전환하는 신호를 조기에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지표다. 향후 6∼9개월 뒤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데 활용된다.

최근 선행지수의 하락세는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수입 물가의 상승, 금융시장의 불안 등이 주된 요인인 것으로 풀이된다.

OECD 경기선행지수를 산출할 때 회원국별로 활용하는 선행지표가 다른데, 한국의 경우 수출입물가비율, 코스피, 제조업경기전망, 재고순환지표, 자본재재고지수, 장단기금리차 등을 바탕으로 한다.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 상품 한 단위 가격의 비율인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지난 5월 기준 1년 전보다 10.6% 하락하며 14개월째 내림세를 보였다.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한국이 한 단위 수출로 살 수 있는 수입 상품이 줄었다는 의미다.

한편 미국의 OECD 경기선행지수는 5개월째, 중국은 9개월째 100을 밑돌고 있다.

미국은 두 개 분기 연속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중국은 지난 2분기 GDP가 1년 전보다 0.4% 성장하는 데 그쳐 2020년 2분기(-6.8%) 이후 가장 낮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오는 26일 세계경제전망 수정치를 발표할 예정인데 한국을 비롯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낮춰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전망에서는 올해 한국 성장률을 3.0%에서 2.5%로, 세계 성장률은 4.4%에서 3.6%로 하향 조정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