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금산분리 전업주의 등 과거 규제 과감히 개선해야"
김주현 금융위원장 "금산분리 전업주의 등 과거 규제 과감히 개선해야"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7.27 10:24:30
  • 최종수정 2022.07.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 네번째) 금융업권협회장 간담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금산분리와 전업주의 등 과거의 규제를 과감하게 개선해 금융산업의 혁신에 노력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금융권 협회장들과 간담회에서 "금융이 독자적인 산업으로 신뢰를 얻고 디지털 대변혁과 산업 경쟁 지형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권이 산업의 저변을 넓히고 소비자 후생을 증가시킬 수 있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제시해준다면 정부는 금산분리, 전업주의 등 과거의 규제 틀에 얽매이지 않는 과감하고 결단력 있는 규제개선을 통해 아이디어가 현실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규제개혁의 성패는 현장에서 얼마나 금융산업의 미래를 위한 핵심적·전략적 과제를 발굴해 제시하느냐에 달려있다"면서 적극적인 과제 발굴을 요청했다.

그는 "고금리, 고물가 등 급격한 환경변화 및 이로 인한 금융시장 불확실성 증대로 다양한 위험 상황이 점차 구체화하고 있다"면서 "자영업자·소상공인 등 코로나 피해가 누적된 차주를 중심으로 금융상 어려움을 겪는 차주의 잠재부실이 점차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금융권 협회장들은 앞으로도 정부와 꾸준히 소통하면서 규제개혁을 통한 금융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더불어 당면한 어려운 경제·금융 상황에 면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