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2달 연속 '자이언트스텝'...한미금리, 2년반만에 역전
美연준, 2달 연속 '자이언트스텝'...한미금리, 2년반만에 역전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7.28 09:13:14
  • 최종수정 2022.07.2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미국이 40년여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75% 포인트 올리는 것)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7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 기존 1.50~1.75%에서 2.25~2.50% 수준으로 올렸다.

이로써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반 만에 미국 기준금리가 한국 기준금리(2.25%)보다 높아졌다.

앞서 연준은 지난달에도 금리를 0.75%포인트 대폭 인상했다. 연준이 이처럼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것은 1994년 이후 28년 만이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별도 기자회견에서 "물가 상승률이 너무 높다"며 "다음 위원회 회의에서도 큰 폭의 금리 인상이 적절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준의 다음 FOMC 회의는 오는 9월에 예정돼 있다.

파월 의장은 경기침체 우려에 대해선 "경제가 현재 침체 국면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소비와 생산 지표가 둔화하긴 했지만 노동 시장은 강건하고 실업률은 낮다"며 "공급망 문제와 팬데믹의 영향, 에너지와 식량 가격 상승에 따른 전방위 압박에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인도적·경제적 차원에서 심대한 위기"라며 "위원회는 인플레이션 위험에 고도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2%대 물가 상승률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금리 인상을 결정했으며, 추가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전망한다"고도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