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대란은 표심에 눈먼 국회가 만든 인재(人災)... ‘타다’와 같은 혁신이 해결책
택시대란은 표심에 눈먼 국회가 만든 인재(人災)... ‘타다’와 같은 혁신이 해결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