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대위 전환론에 떠밀린 安 당권장악 프로젝트?···비대위원장 손끝에 달렸나
與 비대위 전환론에 떠밀린 安 당권장악 프로젝트?···비대위원장 손끝에 달렸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체제가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 국면을 맞닥뜨리게 되면서 예정돼 있던 최고위원 배분 문제가 뒤로 밀렸다. 이로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의 당권 장악 행보에 적신호가 켜진 것.

당초 국민의힘은 지난달 2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서 당헌상 최고위원 정수개정을 위한 전국위원회 개최의 건을 의결 하려고 했었으나, 그 다음날로 미뤘다. 그러다 비대위 전환을 노린 최고위원들의 줄사퇴 상황이 벌어지면서 최고위원 배분 문제는 기한없이 밀리게 된 것.

그런데 국민의힘 최고위원 배분 문제 순연 상황에서 안철수 의원이 언급되는 까닭은,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당 당대표였던 지난 4월18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의 합당 합의 과정에서 최고위원 추천권을 가져가기로 한 배경에 근거한다.

이때 최고위원으로 추천받기로 한 인물은 정점식 의원과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이다. 그에 따라 국민의힘은 전국위 개최를 통해 기존 9명의 최고위원 명수를 11명으로 늘리고 지명직 위원(1명)을 3명으로 늘린다는 복안 등을 고려했었던 것.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같은 최고위원 문제를 우선적으로 다룰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지난 2일 비대위 전환을 위한 전국위원회 및 상임전국위원회 소집안건을 의결 처리한 데에 따른 것이다. 전국위원회를 열고서 비대위 발족을 위한 당헌개정에 돌입한다는 것인데, 이때 비대위가 꾸려지면 당초 안철수 의원과의 약속이었던 최고위원직 지명의 건은 비대위가 맡게 된다.

즉, 차기 당권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힘 의사결정기구 장악을 통한 당내 헤게모니를 취하려고 했으나 그 열쇠를 비대위가 쥐게 될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안철수 의원의 입지는 비대위원장으로 누가 올 것인지에 따라 움직이게 됐다고 볼 수 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난 2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지금 비대위 편성이 제일 급선무 아니겠나"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일 전국위 개최안건을 의결한 국민의힘은 이르면 5일, 늦어도 차주 내에는 비대위 출범을 위한 당헌 개정 목적의 전국위를 열 예정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