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가격 고공행진에...중동 무역적자 지난달 100억달러 첫 돌파
원유 가격 고공행진에...중동 무역적자 지난달 100억달러 첫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중동과의 무역에서 발생한 적자 규모가 국제 에너지 가격 고공행진의 여파로 지난달 100억달러 선을 처음으로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의 대(對)중동 무역수지는 100억6천만달러(약 13조원) 적자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적자 규모(-41억2천만달러)보다 144.2%나 폭증한 수치다.

대(對) 중동 무역은 줄곧 적자였지만 월 기준으로 100억달러를 돌파한 것은 관련 통계가 시작한 1988년 이후 처음이다.

수출은 14억9천3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1.7% 증가한 반면 수입은 115억5천500만달러로 111.8%나 늘었다. 수입 규모는 역대 3위 수준이다. 역대 1위는 2011년 12월의 115억7천500만달러였다. 다음으로 2위는 2012년 2월의 115억6천300만달러였다. 하지만 당시에는 수출이 각각 33억1천만달러, 28억1천600만달러여서 무역적자 규모는 지난달보다 작았다.

특히 지난달 중동 무역적자는 한국의 전체 무역적자(-46억7천만달러)의 2.2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45억9천만달러)과 미국(33억1천만달러), 인도(15억2천만달러)에서 얻은 무역흑자 규모보다 중동에서 원유 수입 등으로 잃은 무역적자 규모가 더 크다는 점도 확인됐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한국의 원유 수입액은 615억7천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265.9% 늘었다.

올해 1~7월 누적 중동 무역적자는 517억3천만달러. 같은 기간 한국의 전체 무역적자(-150억2천만달러)의 3.4배에 달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