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도 '공무원 정원 감축 계획' 동참...업무 통폐합부터 나설듯
국방부도 '공무원 정원 감축 계획' 동참...업무 통폐합부터 나설듯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04 11:28:08
  • 최종수정 2022.08.0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윤석열 정부의 공무원 정원 감축 계획 발표에 발맞춰 인원을 어떻게 줄일 수 있는지 본격적 검토에 착수했다. 

4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국방부는 각 부서에 인원 감축 방안을 검토해 이른 시일 내로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국방부는 다음 주쯤 각 부서의 보고를 취합해 행정안전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달 '통합활용정원제'를 발표했다. 조직 진단을 통해 매년 각 부처 정원의 1%(5년간 총 5%)를 감축해 정부 전체의 인력풀로 관리·활용하는 방안이다. 현 수준의 정부 인력 규모를 유지하되 국정과제나 협업과제 등 새 국정운영 인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국방부 각 부서는 '업무 통폐합'부터 검토하는 중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국방부는 우선 6명 정도를 감축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방부의 국가공무원 정원 현황은 올해 5월 기준 1천15명이다. 여기서 5%는 50.75명이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인원이 줄더라도 통합활용정원제를 통한 인력 재배분이 이뤄지는 만큼 실질적인 부처 운영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