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혜경 법인카드 유용' 제보한 공익신고인 소환조사
경찰, '김혜경 법인카드 유용' 제보한 공익신고인 소환조사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04 14:49:46
  • 최종수정 2022.08.0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보한 공익신고인을 4일 소환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이 사건 공익신고인인 전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A씨는 김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는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 씨와 함께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SBS는 올해 초 A씨의 주장을 인용, 배씨가 A씨에게 김씨의 음식 배달과 약 대리 처방 등을 지시했다고 보도했으며, 이후 관련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A씨는 지난 2월 국민권익위원회에 김씨에 대한 공익신고와 함께 공익신고자 보호신청을 했고, 권익위는 한 달 뒤 A씨를 공익신고자로 인정해 신변보호 조처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므로 아무 말도 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법인카드 유용을 비롯한 이번 의혹 전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해 12월 "김씨가 2018년부터 3년간 배 씨를 수행비서로 뒀다"고 주장하면서 "혈세로 지급하는 사무관 3년 치 연봉이 '김혜경 의전'에 사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 의원과 김씨, 배씨 등을 직권남용과 국고 손실 등 혐의로 고발했다.

대선을 앞둔 올해 2월에는 김씨가 음식 배달과 집안일 등 사적 심부름에 공무원을 동원했고, 개인 음식값을 경기도 법인카드로 결제하거나 타인 명의로 불법 처방전을 발급받게 한 의혹 등이 있다며 추가로 고발했다.

이밖에 경기도청은 지난 3월 25일 배씨가 근무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의 법인카드 사용내역 전체와 함께 횡령 및 업무상배임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경기도청 및 법인카드가 사용된 식당 등 129곳을 각각 차례로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지난 3일에는 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그간 윗선으로 지목돼 온 이 의원의 배우자 김씨도 곧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