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펠로시 회동 적절치 않아" "尹지지율, 야당 공격 때문"
대통령실 "尹·펠로시 회동 적절치 않아" "尹지지율, 야당 공격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는 것은 맞지 않는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폭락한 데 대해선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때문이라며 해오던 일을 더 열심히 해 국민들로부터 인정을 받겠다고 했다.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비서관은 4일 YTN라디오에서 "펠로시 의장의 파트너는 국회의장"이라며 "외교적으로 펠로시 의장에 대한 국회의장의 여러 가지 대응이 선제적으로 이뤄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이 방한한 3일 언론 매체들은 윤 대통령과 펠로시 의장 간 회동 소식과 회동 불발 소식을 앞다퉈 전하며 일대 혼란을 일으켰다. 뒤늦게 대통령실이 휴가 간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면서 일단락됐다. 정치권에선 "대통령실이 일찍부터 회동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알리고 예상 가능한 지적들에 해명할 답변들을 사전에 준비해놓고 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 같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강 수석은 20%대의 낮은 국정 지지율과 관련해 "국민적 큰 기대에 대통령 비서진이나 내각이 충분히 부응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몸을 낮추면서도 "여소야대 상황에서 만만치가 않다. 일부 야당에서는 이런 부분을 악의적 프레임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듭 책임을 야당에 돌리며 "일부 야당이 악의적 프레임으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바라지 않지 않냐"며 "국민적 기대와 엇갈리는 행보를 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어 "지지율이 다소 낮지만 국민들이 바라보면서 기대했던, 이념이 아닌 민생 정책, 또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틀 발휘 세우기 등에 전념해야 할 때라고 본다"며 "저희들도 다시 다잡고 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으로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는 보도들에 대해 "지라시 수준"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여러 의혹들에 대해 "아직 수사에 착수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특히 김건희 여사와 연관된 업체가 서울 용산 한남동 대통령 관저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따낸 데 대해서도 "대통령실의 경우 대통령 가족의 경호 문제, 보안 문제와 직결되는 문제"라며 "한 측면을 보고 '이것이 어떤 사적인 인연 때문에 그런 것이다'라고 일방적으로 보는 것은 프레임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