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5% 오른 9620원으로 확정...월급 201만580원
내년도 최저임금, 5% 오른 9620원으로 확정...월급 201만580원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05 11:09:49
  • 최종수정 2022.08.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9620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올해 최저임금(9160원)보다 460원(5.0%) 높다.

고용노동부는 5일 오전 9시 전자 관보에 내년도 최저임금을 게시했다.

내년도 최저임금 월 환산액(월 노동시간 209시간 기준)은 201만580원이다.

업종별 구분 없이 전 사업장에 같은 최저임금이 적용된다.

노동부는 최저임금위원회가 올해 6월 29일 전원회의에서 최저임금을 결정한 이후 지난달 18일까지 이의 신청을 받았다.

이 기간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노동계)는 인상률이 너무 낮다고 이의를 제기했고,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는 너무 높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노동부는 최저임금법 규정 내용·취지, 최저임금위원회 심의·의결 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받아들이지 않았다. 국내 최저임금 제도 역사상 재심의가 이뤄진 적은 한 번도 없다.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위원회가 대내외 경제 여건과 고용 상황, 저임금 근로자 및 영세 소상공인의 어려운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저임금을 결정한 것으로, 이는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이 저임금 근로자의 처우 개선과 생활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노사도 현장에서 최저임금이 준수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