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대표의 극언 대응은 크나큰 잘못···성숙해서 돌아오라"
홍준표 "이준석 대표의 극언 대응은 크나큰 잘못···성숙해서 돌아오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9(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2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2022년 대구 청소년참여기구 연합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9(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조언을 전했다.

홍 시장은 5일 페이스북에서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대표 복귀가 어렵게 되었다"며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것은 크나큰 잘못이다"고 말했다.

"당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 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볼려고 여러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두기로 했다"며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십시오. 나는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의 입장에서 중재를 하려고 하였으나 최근 행보를 보고 그만두겠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전한것이다.

한편,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는 5일 현재의 당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규정지으며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추인했다. 서병수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은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당대표 직위도 사라지게 된다"고 밝혔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